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BS 논평] 새해 소망 - 이상화 목사

뉴스듣기


종교

    [CBS 논평] 새해 소망 - 이상화 목사

    뉴스듣기
    2022년 새해가 밝고 벌써 1달의 절반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때가 때인 만큼 무엇인가 참신하고 특별한 것이 있어야 하겠다는 심리적 부담감이 있습니다. 그래서 한국교회 내에 대표성을 가지고 있는 주요 기관들의 신년사를 살펴보았습니다.

    현재 하나의 연합기구를 이루어 내기 위해 연합 추진 과정 중에 있는 한국교회총연합을 비롯해 한국교회연합이나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대표회장들은 표현의 양식은 조금씩 달랐지만 모두 지난 시간 한국교회가 가지고 있었던 잘못된 모습들을 벗어버리고 한국교회와 사회에 새로운 모습으로 희망을 보여 주자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었습니다.

    진보 교단의 연합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도 교계 내외의 안타까운 문제들을 지적하면서 새해에는 새 일을 행하실 하나님을 기대하며 우리에게 있는 믿음을 가지고 세상을 새롭게 하는 일에 앞장설 것을 기도한다고 밝혔습니다.

    목회자들의 연합체인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역시 대표회장의 신년 메시지에서 믿음으로 인류 전체가 직면하고 있는 난제에 대해서 응답하여 희망을 열어 젖히는 한국교회가 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었습니다. 주요 교단의 교단장들의 신년사 역시 거의 맥락을 같이하고 있었습니다.

    새해라는 시간 속에 구습을 버리고 새로운 희망을 이야기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러나 한국교회는 계속 되풀이하는 지난 해에 대한 반성과 조금은 실효성이 희박한 말의 성찬으로 신년사를 내보지 않았는지 냉철하게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여전히 한국교회를 향한 우리 사회의 신뢰도가 높지 않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한 교계 원로 목회자께서는 "이런 시기에 교회가 거품을 빼고, 한국 교회가 가진 고난의 영성을 회복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드는 기회를 삼자"는 의미 있는 제안을 해 주셨습니다.' 교회가 가지고 있었던 거품을 빼자'는 제안이 가슴에 크게 와 닿습니다.

    사실 한국교회는 고난 속에서 성장해 온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따지고 보면 가기 편한 길은 대부분 내리막 길입니다. 오르기 어려운 오르막 길을 진지하고 꾸준하게 오르는 사람만이 마침내 봉우리에 서서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특권을 얻는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코로나 19 장기화 속에서 새해 벽두에 신뢰도의 바닥에 서 있는 듯한 한국교회가 돌파해야 할 과제는 분명히 감당하기 어려운 것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이 어려운 난제들이 지도자들이 사심을 내려놓고 지혜를 모으고 하나 되어 헌신하는 가운데 오히려 한국교회 전체를 더욱 새롭게 하고, 이 세상에 소망 공동체로 더욱 단단히 서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2022년 낯선 날들을 지나는 과정에 한국교회 대표를 자임하는 대표자들의 신년 구상이 실사구시적으로 열매 맺고 있다는 소식을 정말 듣고 싶습니다.그래서 내년 이맘때는 구습과 구태를 벗지 못한 아쉬움에 대한 똑같은 방식의 토로보다는 한 해 동안의 아름다운 결과를 발표하는 내용으로 가득 찬 진정한 희망을 내다볼 수 있는 신년사를 기대해 봅니다. CBS논평이었습니다.
    코로나 19 장기화 속에서 새해 벽두에 신뢰도의 바닥에 서 있는 듯한 한국교회가 돌파해야 할 과제는 분명히 감당하기 어려운 것들이 대부분입니다.코로나 19 장기화 속에서 새해 벽두에 신뢰도의 바닥에 서 있는 듯한 한국교회가 돌파해야 할 과제는 분명히 감당하기 어려운 것들이 대부분입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