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배우 송지효 자가격리…"양약 알러지로 백신 미접종"

뉴스듣기


연예 일반

    배우 송지효 자가격리…"양약 알러지로 백신 미접종"

    뉴스듣기
    배우 송지효. 황진환 기자배우 송지효. 황진환 기자배우 송지효가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양약 알러지 탓에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는 사실도 전했다.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는 21일 "(송지효는) 지난 17일 프로그램 녹화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에 확인했고, 이후 즉각적으로 관련 내용을 관계자들에게 신속히 전달한 후 코로나19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송지효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고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24, 25일 예정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녹화에도 불한다.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이유에 대해서는 "과거 어린시절 '양약 알러지' 병력을 진단받은 바 있다"며 설명을 이어갔다.

    "특히 지난 2011년에는 바쁜 촬영 일정 중 체력 회복이 절실했던 상황 속 링거를 맞은 후 몸에 반점이 올라오고 호흡이 가빠지는 등 위급했던 상황이 발생했었다. 당시 긴박했던 상황으로 응급실을 내원해 치료받은 기록이 있다. 이후에도 항생제 관련 치료 이상반응이 반복돼 왔다."

    소속사는 "따라서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소견에 따라 코로나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기에, 이유와 더불어 현재 백신 미접종자인 점도 함께 밝힌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소속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방역 당국의 협조 요청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