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희조 전 청와대 행정관, 동구청장 출마 선언

뉴스듣기


대전

    박희조 전 청와대 행정관, 동구청장 출마 선언

    뉴스듣기
    박희조 전 청와대 행정관은 20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동구청장 출마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미성 기자박희조 전 청와대 행정관은 20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동구청장 출마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미성 기자박희조 전 청와대 행정관이 오는 6월 치러지는 지방선거에서 대전 동구청장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박 전 행정관은 20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의 출발인 동구로부터 대전의 변화를 선도해야 한다는 전략과 소신으로 동구발(發) 대전개혁의 대장정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전의 다른 구보다 빠르게 그리고 많은 변화를 겪고 있는 동구는 그에 걸맞는 창의적인 미래 비전과 젊고 혁신적인 리더십이 절실하다"며 "국회와 중앙정부, 대전시를 움직일 통합과 조정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년 넘게 정당 사무처 길을 걸어오며 국정과 국회를 두루 경험해 지방단체장으로서의 소양과 자질을 착실히 갖춰왔고, 국정의 최고 콘트롤 타워인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근무하며 국정 운영 시스템을 직접 경험해 풍부한 인적 네트워크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박 전 행정관은 또 "제가 그리는 동구의 미래비전은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도시재생, 대전의 힐링공간과 미래 먹거리 창출하는 대청호 르네상스, 그리고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그는 대전 성장 재도약을 향한 디지털 플랫폼 동구 건설, 철도박물관 유치로 상징되는 도시재생과 대덕연구개발특구 50주년으로 상징되는 연구개발과 산업 축을 연계한 도시재생, 구민으로부터의 동구 구정 플랫폼 혁신 등을 공약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