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난해 종자 판매액 6505억원…3년 전보다 9.9% 증가

뉴스듣기


경제 일반

    지난해 종자 판매액 6505억원…3년 전보다 9.9% 증가

    뉴스듣기
    핵심요약

    2015년이후 지속적 성장세…채소종자 전체 대비 62%,
    과수 10%…5억이상 소규모 업체 89%차지

    국립종자원 제공국립종자원 제공
    2020년 종자 판매액이 2017년 대비 9.9% 증가하는 등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종자원이 올해 종자업 등록 뒤 영업중인 1652개 업체 및 89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종자산업 현황조사(2020년 기준)」 결과에 따르면 2020년 업체의 종자 판매액은 6505억원(공공기관 862억원 제외)으로 2017년(5919억원)보다 9.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이후 지속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업체의 종자 판매액 중 국내 판매액은 5621억원(86.4%), 해외 수출은 872억원(13.4%), 해외 생산·판매액은 12억원(0.2%) 등으로 나타났다.
     
    종자 판매액 이외 상토 등 매출액을 합한 업체의 총 판매액은 1만 1175억원으로 2017년 1만 768억원 대비 3.8% 증가했다.
     
    또 1625개 업체 중 종자 판매액 5억원 미만인 소규모 업체가 1452개(89.4%)로 다수를 차지했다. 중소규모(5~15억원)는 90개 업체(5.5%), 중규모(15~40억원)는 54개 업체(3.3%), 대규모(40억원 이상)는 29개(1.8%) 업체로 각각 조사됐다.
     
    전체 6505억원 중 채소종자가 4069억원으로 전체 대비 62.5%이고, 과수 698억원으로 10.7%, 버섯 653억원으로 10.0%, 화훼 471억원으로 7.2%, 특용/사료/기타 301억원으로 4.6%, 산림 230억원으로 3.5%, 식량종자는 84억원으로 1.3%를 차지했다.
     
    특히 업체 전체 종사자 수는 1만 2299명으로 2017년보다 5.4% 증가했다.
     
    종자 수출은 76업체, 872억원으로 2017년(688억원) 대비 26.7% 증가했고 업체당 평균 수출액은 11.5억원으로 11.8% 늘었다. 대규모 업체(40억원 이상)의 수출 비중은 85.3%로 대기업이 수출을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