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에 지난해 운수업 매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

뉴스듣기


경제 일반

    코로나에 지난해 운수업 매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

    뉴스듣기

    2019년 대비 9.1% 감소한 15.3조 원 그쳐…택배 등 증가에 육상운송업만 1.6% 증가

    2020년 운수업조사 결과(잠정). 통계청 제공2020년 운수업조사 결과(잠정). 통계청 제공코로나19 사태로 여객 수요가 급감하면서 지난해 운수업 매출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0년 운수업조사 결과(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운수업 매출액은 153조 2천억 원으로, 2019년 대비 9.1%나 줄었다.

    9.1%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2.3%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감소율이다.

    통계청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육상·수상·항공 전 부문에서 급격한 여객 수요 감소가 나타나 운수업 전체 매출액이 2019년보다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항공운송업은 지난해 매출액이 12조 7천억 원으로, 2019년보다 무려 51% 감소하면서 그야말로 '반토막'이 났다.

    지난해 수상운송업 매출액도 전년보다 11.7% 감소한 27조 3천억 원에 그쳤다.

    반면, 육상운송업 매출액은 76조 7천억 원으로 2019년 대비 1조 2천억 원, 1.6% 증가했다.

    육상운송업 매출액이 소폭이나마 늘어난 것은 코로나19로 택배업과 늘찬배달업(퀵서비스) 매출액이 증가한 덕분으로 분석됐다.

    비슷한 맥락에서 운수업 대상을 여객을 제외하고 화물로 한정한 '물류산업' 매출액 또한 2019년보다 9.7% 늘어난 114조 1천억 원을 기록했다.

    해상·항공화물 매출은 34조 1천억 원으로 전년 대비 2.0% 감소했지만, 육상화물 매출이 51조 7천억 원으로 16.0%의 높은 증가율을 보인 결과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