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관료주의 끝판왕…청정난방 한다며 아궁이 막아 주민들 덜덜덜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中 관료주의 끝판왕…청정난방 한다며 아궁이 막아 주민들 덜덜덜

    뉴스듣기
    핵심요약

    만리장성 시작지점인 산하이관 한 마을의 사례
    아궁이 틀어막고 전기난방 시스템 갖췄지만
    '저효율 고비용' 감당 못하는 주민들 추위에 떨어야 해
    하필 마을에 대기질 측정 지점 있어
    "측정 지점의 환경 데이터 좋지 않으면 지도자에게 큰 부담"

    중국의 소리 캡처중국의 소리 캡처중국의 허베이성의 한 오래된 마을에서 대기오염을 줄인다며 나무를 때 난방을 못하도록 아궁이를 막아버렸다. 하지만 전기난방 효과가 크지 않고 비용만 비싸다보니 가난한 주민들은 추위에 벌벌 떨고 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다오치에( 一刀切)로 불리는 중국 특유의 묻지마 형식주의와 관료주의가 논란이 되고 있다.
     
    베이징에서 차로 두시간 거리에 있는 허베이성 친황다오시 산하이관구에 있는 600년 된 고성( 古城) 안에는 4300여 채의 주택이 있다. 이 중 약 1700여 채에 사람이 실제로 거주하며 겨울을 나지만 생활형편이 안좋은 노인들이 사는 단층집이 많다. 중앙집중식 난방을 공급받는 집은 265곳에 불과하다.
     
    지난 17일 이 곳의 최저 기온은 영하 8도로 올 겨울 들어 가장 날씨가 추웠다. 낮 12시에 중국 취재진이 온도계를 들고 다니며 각 가정의 실내 온도를 쟀는데 대부분 10도 이하였다. 5도에서 7도인 곳도 있었다.
     
    방에는 전기 난방시스템이 갖춰져 있고 온열기구인 라디에이터가 있지만 효율이 떨어지고 전기 소비만 많은 돈 먹는 하마여서 사용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는 게 이 곳 주민들의 얘기다.
     
    중국의 소리 캡처중국의 소리 캡처이 곳은 원래 나무를 때 난방을 하는 곳이었다. 그러데 지방 정부가 청정난방을 추진한다며 아궁이를 막아 버리고 전기나 가스를 사용하게 했다.
     
    그렇지만 지방 정부가 보조금을 지원하는 전기난방의 효율은 떨어지고 비용은 비싸다 보니 한 겨울을 냉골에서 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질까. 산하이관구가 발표한 청정난방 관련 공문에는 나무를 때서 난방을 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은 어디에도 없다.
     
    그러나 고성 마을 내에 대기질 측정 지점이 있다 보니 땔감 난방은 안 된다는 구두지시가 내려졌고 이게 인정사정 봐주지 않는 방식으로 적용되고 있는 것이다.
     
    중국의 소리 캡처중국의 소리 캡처익명을 요구한 산하이관구의 한 간부는 기자들에게 대기질 측량 지점의 환경 보호 데이터가 좋지 않으면 주요 지도자들에게 큰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실제의 상황이 어떻든지 상관없이 규정 등을 천편일률적으로 적용하는 것을 일컫는 '이다오치에'는 중국에서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공무원들이 업무 중 술을 마셔서는 안 된다는 규정이 지방 하부 단위로 내려가면서 엄격해져 휴일에도 술을 한 방울도 마셔서는 안 된다는 지침으로 변질된다.
     
    명절 때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하라는 중앙정부의 권고는 말단 행정 단위인 촌에서는 외부에서 온 사람에 대한 사실상의 감금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