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등 수도권 눈 시작…올겨울 첫 대설주의보

뉴스듣기


사회 일반

    서울 등 수도권 눈 시작…올겨울 첫 대설주의보

    • 2021-12-18 15:36
    뉴스듣기
    핵심요약

    "오후 3~6시 수도권에 시간당 4㎝ 안팎 쏟아져"

    18일 오후 서울 홍대거리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18일 오후 서울 홍대거리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서부에 18일 오후 올겨울 첫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신적설이 5cm 이상 예상될 때' 발령된다.

    18일 오후 3시 현재 대설주의보가 발표·발효된 곳은 서울과 인천, 경기 광명·과천·안산·시흥·부천·김포·동두천·고양·양주·의정부·파주·수원·성남·안양·구리·남양주·군포·의왕·하남·용인·화성·광주 등이다.

    모두 이날 오전 대설예비특보가 내려졌던 지역들이다. 함께 대설예비특보가 발표됐던 강원 평창군평지·횡성·홍천군평지도 곧 예비특보가 대설특보로 바뀔 전망이다.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구름대가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이날 오후 1시께부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서부와 충남북부서해안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눈구름대 이동에 따라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충남내륙엔 오후 2~4시에, 강원영서엔 오후 3~5시에 많은 눈이 쏟아지겠다.

    눈구름대가 '남북으로 길고 동서로는 짧은' 길쭉한 형태여서 눈구름대가 특정 지역을 지나는 시간이 1~2시간에 그치겠다. 이에 '짧은 시간에 강하게' 눈이 내리겠다.

    서울 등 수도권의 경우 오후 3~6시에 시간당 4㎝ 안팎 눈이 내려 쌓이겠다. 이날 눈은 밤사이 대부분 지역에서 흩날리는 정도로 바뀌겠다. 다만 경북북부·경북남서·경남서부 내륙엔 밤에도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경북 남동 내륙엔 같은 시간 눈이 좀 날리겠다.

    눈은 19일 새벽 다시 내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과 경기내륙, 강원내륙·산지, 제주산지 3~8㎝, 인천과 경기서해안, 충청, 전라, 서해5도, 산지를 제외한 제주, 경북북부내륙, 울릉도, 독도 1~5㎝, 경북남서내륙과 경남서부내륙 1㎝ 안팎, 경북남동내륙 0.1㎝ 미만이다.

    기상청은 "한 지역 내에서도 적설량이 많이 차이가 나겠다"라면서 "최신 기상정보를 계속 확인해달라"라고 당부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