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선우, 첫 출전한 쇼트코스 세계선수권서 자유형 200m 金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황선우, 첫 출전한 쇼트코스 세계선수권서 자유형 200m 金

    뉴스듣기
    황선우. 대한수영연맹 제공황선우. 대한수영연맹 제공
    한국 수영의 차세대 간판 황선우(서울체고)가 쇼트코스(25m)에서도 국제 경쟁력을 입증했다.

    황선우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현지 시각으로 17일 오후 개최된 제15회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쇼트코스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1초60만에 터치패드를 찍어 금메달을 차지했다.
     
    지난 2016년 제13회 대회 때 캐나다 윈저에서 박태환이 우승할 당시 수립한 한국기록이자 아시아기록인 1분41초03에는 다소 못 미쳤다.

    하지만 150m 구간까지 3위였던 황선우는 마지막 50m 구간을 25초76으로 8명 중 가장 빠르게 통과하며 순위를 뒤집었다.
     
    2위는 러시아의 알렉산더 시치고레브(1분41초63)가, 3위는 리투아니아의 다니스 랩시스(1분41초73)가 각각 차지했다.

    황선우는 앞서 지난 10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FINA 경영 월드컵에서 쇼트코스 생애 첫 출전에도 불구하고 1분41초17로 생애 첫 국제대회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황선우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처음 뛰어보는 쇼트코스 세계선수권에서 자유형 200m 금메달이란 결과를 얻어서 너무 좋다"라며 "예전부터 목표했던 바를 하나 이뤘으니 남은 목표를 위해 점점 올라가는 계단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훈련해서 개인혼영 100m와 자유형 100m까지 최선을 다하고 좋은 결과로 대회 끝마치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진행된 예선에서 김서영(경북도청)은 여자 자유형 100m에서는 54초83으로 29위, 접영 200m는 2분09초41로 20위로 경기를 마쳤다.

    남자 접영 100m에 나선 문승우(전주시청)는 52초36으로 40위, 여자 자유형 800m에 출전한 유지원(경북도청)은 8분33초89로 20위, 한다경(전라북도체육회)은 8분34초14로 21위를 기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