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인' 이석준 구속 송치

뉴스듣기


사건/사고

    '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인' 이석준 구속 송치

    뉴스듣기

    이씨 고개 숙인 채 "죄송하다"

    '신변보호자 가족 살해범' 이석준이 17일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박종민 기자'신변보호자 가족 살해범' 이석준이 17일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고 있다. 박종민 기자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의 가족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이석준(25)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17일 살인과 살인미수 등의 혐의를 받는 이씨를 구속 송치했다.

    이날 오전 7시 45분쯤 회색 후드티와 청바지 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낸 이씨는 '피해자 가족은 왜 살해했나', '애초에 살인을 계획했나' 등의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정말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포토라인에 서서 마스크를 벗어달라는 취재진 요청이 있었지만, 마스크는 벗지 않았다.

    신상 공개가 결정된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이씨는 '유가족에게 할 말 있느냐'는 질문엔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없고 평생 사죄하며 살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애초에 살인을 계획하고 피해자의 집에 찾아갔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니다'라며 부인했다.

    이씨는 지난 10일 오후 2시 반쯤 서울 송파구에 있는 전 여자친구의 집에 침입해 여성의 어머니와 10대 남동생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찌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두 사람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어머니는 끝내 숨졌다. 남동생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흉기를 미리 준비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빈집 장롱에 숨어 있던 이석준을 발견하고 현행범 체포한 뒤 구속했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14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석준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했다. 

    한편 이씨에게 피해자 자택 주소를 알려준 것으로 전해진 흥신소 관계자도 지난 16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