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화이자·모더나 2회 접종, 오미크론에 역부족"

뉴스듣기


국제일반

    "화이자·모더나 2회 접종, 오미크론에 역부족"

    뉴스듣기

    "부스터샷 맞으면 변이 중화 반응 보여"

    의료진이 백신 분주작업을 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의료진이 백신 분주작업을 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화이자와 모더나, 얀센 등 미국에서 승인된 코로나19 백신 3종 모두 오미크론 변이에는 효과가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과 하버드대학,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연구진은 화이자, 모더나,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오미크론 변이와 유사하게 조작된 가상 바이러스에 의한 면역 반응을 살폈다.
     
    분석 결과, 화이자와 모더나의 경우 2회, 얀센 백신 1회를 맞아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의 혈액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항체 중화 수준이 전혀 없거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연구 결과는 기존 백신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오미크론 변이에 면역 효과가 떨어진다는 기존의 다른 연구 결과와 유사하다.
     
    반면, 최근에 부스터샷을 맞은 사람들의 혈액은 오미크론 변이에 강력한 중화반응을 보였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영국 옥스퍼드대학 연구진도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2회 접종했을 때는 오미크론 변이를 상대로 충분한 중화반응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지난 13일 발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