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심상정 "이재명, 文정부와 차별화하려다 국민의힘 후보 될 듯"

국회/정당

    심상정 "이재명, 文정부와 차별화하려다 국민의힘 후보 될 듯"

    핵심요약

    심상정, 이재명 후보 "전두환 경제 성과 있다"고 말한 데 대해 일갈
    "우리 국민들 피눈물로 일군 민주주의 역사적 가치마저, 매표 위해 내팽개쳐"
    "전두환의 시대를 로망하는 거대 양당 후보들의 잠재의식…참으로 개탄스럽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1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전두환씨에 대해 "경제가 제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것은 성과"라고 말한 데 대해 비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경북 칠곡의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방문해 "전두환도 공과가 공존한다"고 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보면 전두환이 삼저호황(저금리·저유가·저달러)을 잘 활용해서 경제가 망가지지 않도록, 경제가 제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건 성과인 게 맞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이 후보는 "국민이 맡긴 총칼로 국민 생명을 해치는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서될 수 없는, 결코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될 중대범죄"라며 "그래서 그는 결코 존경받을 수 없다"고 부연했다.

    심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의 '전두환 공과 발언'에 대해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하려다 국민의힘 후보가 되실 것 같다"며 일갈했다. 이어 "전두환이 정치는 잘했다는 윤석열. 전두환이 경제는 잘했다는 이재명"이라고 비교하며 "대통령 후보자들이 우리 국민들이 피눈물로 일군 민주주의의 역사적 가치마저, 매표를 위해 내팽개치는 이런 현실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심 후보는 그러면서 "국민 모두가 치를 떠는 내란범죄자, 일말의 반성도 없이 떠난 학살자의 공과를 굳이 재평가하려는 것은 선거전략일 수도 없다"며 "그저 권위주의 시대, 전두환의 시대를 로망하는 거대 양당 후보들의 잠재의식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또  "전두환을 재평가하려는 자가 전두환"이라며 "이런 사람들이 있는 한 '전두환의 시대'는 그의 죽음 이후에도 계속될 것이다. 우리가 역사를 기억하고, 책임자들에게 단호하게 책임을 물어야 하는 이유"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와 윤 후보에게 "전두환을 광주시민과 국민의 무거운 심판 아래에 그냥 두라"며 "그 이름은 마땅히 역사의 그늘 속에 있어야지, 결코 빛을 비추려해서는 안 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도 촉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