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시 조이는 거리두기에…이재명 "'오히려 이익이다' 할 정도로 지원해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다시 조이는 거리두기에…이재명 "'오히려 이익이다' 할 정도로 지원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손실보상과 지원 폭 확대 주장
    "'전혀 우린 억울하지 않다' 할 정도로 완전히 다른 대대적 지원 필요"
    "국민 고통 기반으로 한 국난 극복도 한계 있어"

    서울 시내 한 대형 쇼핑몰이 나들이객들로 붐비고 있다. 황진환 기자서울 시내 한 대형 쇼핑몰이 나들이객들로 붐비고 있다. 황진환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4일 심각해지는 코로나19 방역 상황과 관련해 "이번에 거리두기 강화할 경우 '오히려 이익'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정부의 지원과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손실보상을 더욱 확대해야한다는 지적이다.

    이 후보는 이날 전북 김제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33센터에서 열린 '희망의 보금자리, 새만금'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대책회의하면서 정부에 제안했던 게 바로 (손실보상 확대)그 지점"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새롭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소상공인이나 일선 자영업자들이 피해를 입게 되었는데, 전에 말씀드렸듯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국민이 입은 피해에 대해서 보상이나 지원이 정말로 쥐꼬리만했다. 전세계에서 이렇게 지원액이 적은 나라는 우리가 거의 유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에 드린 요청은 추가로 불가피하게 거리두기 강화라거나 방역 때문에 국민 피해 입게 된다면 그건 '피해가 아니다', '전혀 우린 억울하지 않다' 할 정도로 이전에 해왔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대대적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정부에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 고통을 기반으로 해서 국난 극복도 한계가 있다"며 "국가가 할 일을 왜 국민에게 떠넘기는가. 전 세계에서 가장 가계 부채비율이 높고 국가 부채비율 낮고 가계 지원 수준이 낮은 나라에서 코로나 상황에서도 지원이 가장 낮다는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