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원식·조정식·박홍근 與 선대위직 사퇴…쇄신에 가속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우원식·조정식·박홍근 與 선대위직 사퇴…쇄신에 가속도

    뉴스듣기
    핵심요약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 조정식 상임총괄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 사의
    "이재명 승리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후보 대신 전국 곳곳 달려가겠다"
    측근 인사들 사퇴로 李 선대위 쇄신에 속도붙고 인사 폭도 넓어질 전망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선거대책위원회의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상임총괄본부장, 박홍근 후보 비서실장이 25일 선대위직 사퇴를 선언했다.
     
    조 본부장은 이날 오후 민주당사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직 이재명 대선 후보의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20대 대통령 선거는 국가의 명운을 가르는 최대 분수령"이라며 "이에 이 후보는 연일 당 혁신과 선대위 쇄신을 호소하며 국민께 반성과 변화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어 "우리 모두 절박하게 뛰고, 핵심 참모들은 더 무거운 책임감으로 뛰어야 한다"며 "곁을 지킨 우리들은 새로운 민주당과 선대위의 밀알이 되고자 우리가 먼저 선대위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곳곳으로 달려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선대위에는 더 실력 있고 참신한 분들이 많이 참여해서 그 역할을 충실히 해줄 것"이라며 "강을 건너고 나면 배는 강에 두고 가야 한다는 말처럼 직을 떠나 오직 민생, 개혁, 이재명 대통령의 대전환 대한민국의 반석을 올릴 이재명 정부 창출에만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우 위원장과 조 본부장, 박 비서실장이 선대위직에서 일괄 사퇴하면서 이 후보의 선대위 쇄신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특히 이 후보의 측근으로 분류됐던 이들 인사들이 선대위를 떠나면서 단순 조직 변화 뿐 아니라 인적 쇄신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편 전날 이 후보의 쇄신 관련 운신의 폭을 넓히기 위해 민주당 정무직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한 자리 중 일부는 이날 인선이 이뤄졌다.
     
    신임 사무총장과 전략기획위원장에 이 후보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영진 의원과 강훈식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