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두환적폐청산경남운동본부 "합천군, 전두환 분향소 철거하라"

뉴스듣기


경남

    전두환적폐청산경남운동본부 "합천군, 전두환 분향소 철거하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전두환적폐청산경남운동본부, 진보당 경남도당 기자회견
    "합천군수 분향소 직접 찾아가 애도 표하는 방조에 대한 책임 물어야"

    전두환적폐청산경남운동본부와 진보당 경남도당이 25일 경남도청 앞에서  전두환 분향소 철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송봉준 기자전두환적폐청산경남운동본부와 진보당 경남도당이 25일 경남도청 앞에서 전두환 분향소 철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송봉준 기자
    사망한 전두환씨의 고향인 경남 합천군에 분향소가 설치된 것과 관련해 진보진영 시민사회가 합천군에 분향소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두환적폐청산경남운동본부와 진보당경남도당은 25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천군은 일해공원에 설치된 전두환 분향소를 당장 철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두환 분향소가 합천 일해공원에 불법적으로 설치된 가운데 국민의힘 소속 문준희 합천군수가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면서 "합천군청은 분향소 무단 철거에 대해 '분향소 불가' 방침을 통보하고 종친회에 '철거 계고장'을 발송해 철거하지 않을 경우 강제 철거를 검토하겠다고 해 놓고선 이날 오후 합천군수가 분향소를 조문했다. 기만적이고 부끄러운 작태"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사실상 전두환의 고향 합천에서 전두환을 추모하는 공간을 공식적으로 마련한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앞에서는 '철거'를 이야기하고 뒤로는 '조문'을 하는 기만적인 꼼수로 국민을 농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전두환의 고향 합천에서, 문중에서 해야할 일은 학살자 전두환을 향한 애도와 조문이 아니라 끝까지 사과와 참회없이 떠난 학살자 전두환에 대한 국민적 분노와 아픔을 먼저 깊이 헤야려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학살자 전두환의 합천 일해공원 분향소 철거를 촉구하며 합천군이 철거를 명령한 분향소에 직접 찾아가 애도를 표한 합천군수의 방조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