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친환경·미래차가 한 자리에"…막 올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자동차

    '친환경·미래차가 한 자리에"…막 올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뉴스듣기
    핵심요약

    전동화·자율주행·도심항공모빌리티 신기술 및 전략 엿볼 기회
    세계 6개국 100여개 업체·기관 참가…친환경 모빌리티 '각축장'
    현대차·기아 등 완성차 브랜드, 총 18종 신차 국내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 GV70 전동화 모델. 현대차 제공현대자동차 GV70 전동화 모델. 현대차 제공국내 최대 자동차 관련 전시회인 '2021 서울모빌리티쇼'가 25일 미디어데이를 시작으로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다음 달 5일까지 열린다.

    서울모빌리티쇼는 자동차 내연기관이 사라지고 전동화와 자율주행 기술이 확산하는 분위기에 맞춰 국내 유일의 국제 모터쇼인 '서울모터쇼'가 새롭게 바꾼 이름이다. 탄소중립을 위한 전동화가 가속화하고 자율주행,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새로운 모빌리티 분야로 확장하는 흐름을 반영했다.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이런 분위기에 맞춰 자동차 업계의 전동화 기술 등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과 친환경 전략을 엿볼 수 있다.

    현대자동차, 기아,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각각 전기차 등 친환경차를 대거 선보이면서 미래·친환경 모빌리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각축장'이 될 전망이다. 아시아에서 처음 공개하는 4종과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공개되는 14종 등 18종의 신차가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는 단일 브랜드 최대 규모인 2750㎡ 공간을 마련했다, 전동화 및 자율주행 비전을 포함한 다양한 전시물을 구성했다. 아이오닉5 기반 '로보택시'를 비롯해  내년 출시할 예정인 아이오닉 6 콘셉트카(프로페시) 등 신차와 양산차 총 12대를 소개할 예정이다. 또 전기차 분야가 풀어야 할 충전을 둘러싼 사업 계획 등도 소개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세계적인 로봇 전문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로봇 개'로 알려진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2족 직립 보행이 가능한 로봇 '아틀라스', 웨어러블 로봇 2종이 전시된다.

    기아, 신형 니로 티저 이미지. 기아 제공기아, 신형 니로 티저 이미지. 기아 제공기아는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테마로 2200㎡ 규모로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 2016년 1세대 니로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2세대 친환경 SUV(스포츠유틸리티차)인 신형 니로는 HEV와 EV 2종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또 기아의 첫 순수 전기차인 EV6의 일반모델과 GT, K8 HEV, 스포티지 HEV 등도 관람객 앞에 나설 전망이다.

    1천㎡ 규모로 전시 부스를 꾸미는 제네시는 전동화 모델만 공개한다. 전동화 콘셉트카, 제네시스 X를 비롯해,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전동화 GV70, 전동화 양산차 GV60와 G80e 모델 등 총 8대를 선보인다. GV70은 이달 열린 중국 광저우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모델이다.

    BMW코리아, 새로운 순수전기 모델 iX(왼쪽) 및 iX3. BMW코리아 제공BMW코리아, 새로운 순수전기 모델 iX(왼쪽) 및 iX3. BMW코리아 제공BMW코리아는 순수 전기 플래그십 모델인 'iX'를 비롯해 전기 4-도어 그란 쿠페인 'i4', 뉴 X3 기반 전기 스포츠액티비티차(SAV)인 '뉴 iX3' 등 3종의 순수 전기차를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또한 BMW와 미니(MINI) 브랜드, BMW 모토라드까지 모든 브랜드에서 전동화 모델을 선보이면서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미니의 첫 순수 전기차 모델인 '뉴 미니 일렉트릭'도 한국에 처음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전동화를 선도하다(Lead in Electric)'라는 주제로 전시를 여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순수 전기차 모델로만 구성해 전시한다.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 럭셔리 세단 '더 뉴 EQS'를 포함한 2종의 모델을 국내 최초로 공개하고, 3종의 모델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더 뉴 EQS에는 벤츠의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가 최초로 적용됐고, 다양한 첨단 기술, 안전·편의 사양이 탑재됐다. 럭셔리 전기 콤팩트 SUV 더 뉴 EQA와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하이퍼스크린도 만나 볼 수 있다.

    아우디 Q4 e-트론. 아우디코리아 제공아우디 Q4 e-트론. 아우디코리아 제공아우디코리아는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미래는 달라진다'를 주제로 총 18대의 차량을 전시하며, 이 중 4대는 국내 최초 공개다. 유럽 기준 1회 충전 시 520㎞를 주행할 수 있는 아우디 순수 전기 SUV Q4-e트론, 2세대 A3 세단, Q2의 부분 변경 모델, 콘셉트카 1종이 국내 소비자들에게 첫선을 보인다. 다음 달 출시하는 고성능 전기차 e-트론 GT와 RS e-트론 GT 등도 전시한다.

    포르쉐코리아는 '파나메라 플래티넘 에디션'을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다. 또 아이코닉 모델 8세대 911 기반의 911 타르가 4 GTS, 신형 마칸 GTS,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등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에서 처음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모빌리티쇼에는 완성차 브랜드 외에도 모빌리티 분야 관련 세계 6개국 100개의 기업과 기관이 참여한다. 모빌리티 부문에는 대창모터스, 마스터자동차, 블루샤크, SK텔레콤, EV KMC, 클럽넘버원 등 약 20개 사가 부스를 마련하고 용품 기업 중심의 모빌리티 라이프 부문에도 5개사 참가할 예정이다.

    모빌리티 관련 스타트업을 위해 마련된 인큐베이팅 존에는 갓차, 베스텔라랩, 센스톤, 코코넛사일로 등이 참여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