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백신 피해 가족 "백신 이상반응 전담병원 설치하라"

뉴스듣기


청주

    백신 피해 가족 "백신 이상반응 전담병원 설치하라"

    뉴스듣기
    독자 제공독자 제공코로나19 백신을 맞고 가족이 숨졌다고 주장하는 유가족들이 24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은경 청장이 신속한 피해보상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협의회(코백회)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정 청장과 비공개 면담을 갖고 유가족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이들의 요구사항은 △지자체별 이상 반응 전담 콜센터·전담병원 설치 △코로나19 예방접종피해보상 심의에 피해 가족 입회 △피해보상 심의 전부 공개 △기존 심의 결과 무효 △부검 미실시 사례 인정 △만 12~17세 백신 접종 철회 등이다.
     
    이들은 "정 청장은 면담에서 부작용 발생률과 해외동향 등을 분석해 한국형 인과성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했다"며 "피해보상 범위도 확대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과성 범위가 확대되면 새 기준을 소급 적용해 기존 신고자들에게도 보상하기로 했다"며 "원활한 소통을 위해 질병청 콜센터(1339) 인력도 충원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면담은 코백회 회원들이 지난 19일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을 위해 청주의 한 의료기관을 찾은 정 청장에게 거세게 항의한 뒤 성사됐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