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서부권 '만경강 테라시티' 조성 제안 관심

뉴스듣기


전북

    전북서부권 '만경강 테라시티' 조성 제안 관심

    뉴스듣기

    조지훈 전주시장 출마 예정자, 전주·익산·완주 경제통합특별시 조성 주장
    만경강 권역 상생의 경제통합 실현 방안, 국가균형발전 정책 대안 강조

    23일 조지훈 전 전라북도 경제통상진흥원장이 '만경강 테라시티' 조성 제안을 설명하고 있다. 김용완 기자23일 조지훈 전 전라북도 경제통상진흥원장이 '만경강 테라시티' 조성 제안을 설명하고 있다. 김용완 기자전주시장 출마를 선언한 조지훈 전 전라북도 경제통상진흥원장이 전주와 익산, 완주를 아우르는 전북 서부권 경제통합특별시를 제안했다.

    조지훈 전주시장 선거 출마 예정자는 23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만경강을 끼고 있는 이들 3개 시군의 통합경제권, 가칭 '만경강 테라시티' 구축을 통해 상생의 경제통합을 실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경제활동 인구 감소 등 지역 위기를 상호 협력과 공동 대응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언급하고 한반도 평화시대를 준비하는 대륙 진출의 교두보로서의 역할도 강조했다.

    조지훈 전 전라북도 경제통상진흥원장은 만경강 테라시티와 관련해 전주에서 출발, 새만금을 거쳐 중국으로 진출하는 해상무역, 그리고 완주·익산을 거쳐 북한, 유럽으로 뻗어나가는 거점 도시의 기능을 내세웠다.

    특히 "전북은 충북과 함께 100만 규모의 대도시가 없는 지역으로 GRDP의 역외 유출과 인구 유출 문제가 시급한 당면 과제여서 경제통합특별시 추진은 국가균형발전의 관점에서도 유력한 정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군 통폐합과 같은 행정 통합이 아닌 경제통합특별시(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에 근거) 추진을 통해서 전북 서부권 경제 회생과 지역 경제 경쟁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