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3차 역사결의 문화혁명 부정평가 그대로…6·4사태 '정치풍파'로 표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中 3차 역사결의 문화혁명 부정평가 그대로…6·4사태 '정치풍파'로 표현

    뉴스듣기
    핵심요약

    3차 역사결의 전문 공개
    문화혁명, 대약진운동 등에 대해 2차 결의와 결이 비슷
    마오쩌둥 계급형세와 당 및 국가 정치상황을 완전히 잘못 평가
    1989년 천안문 사태는 정치풍파, 동란으로 평가

    중국 매체를 통해 공개된 3차 역사결의 일부. 신랑재경 인터넷 화면 캡처 중국 매체를 통해 공개된 3차 역사결의 일부. 신랑재경 인터넷 화면 캡처 지난 11일 끝난 중국공산당(중공) 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전회)에서 채택된 3차 역사결의에 1981년 2차 역사결의에서 보여 졌던 문화혁명에 대한 마오쩌둥 책임론이 그대로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중공 중앙위원회는 19기 6중전회를 끝내면서 발표한 공보에 3차 역사결의를 요약해 실었지만 문화혁명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이 빠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하지만 17일 공개된 3차 역사결의 전문에는 2차 역사결의 당시의 비판적 기조가 그대로 반영됐다.
     
    3차 역사결의는 문화대혁명과 관련해 "사회주의 사회 계급 투쟁의 이론과 실천에 관한 마오쩌둥 동지의 착오는 갈수록 심각해졌고, 당 중앙은 적시에 이런 착오를 수정하지 못했다. 마오쩌둥 동지는 당시 우리나라 계급 형세와 당 및 국가 정치 상황에 대해 완전히 잘못 평가해서 문화대혁명을 발동하고 영도했다"고 서술했다.
     
    역사결의는 문화혁명 이전의 대약진운동과 반우파 투쟁 등 좌경노선에 대해서도 "유감스럽게도 제8차 당 대회(1956년)에서 형성된 바른 노선이 완전하게 견지되지 못해 '대약진운동', '인민공사화 운동' 등의 착오가 잇달아 발생하고 반우파투쟁도 심각하게 확대됐다"고 부정적 평가를 유지했다. 
     
    3차 역사결는 1989년 천안문사태에 대해서는 1980년대 말 중국에서 발생한 정치적 풍파라는 기존 시각을 그대로 유지했다. 
     
    국제사회 반(反) 공산주의·반 사회주의 적대 세력의 지지와 선동으로 국제적인 큰 기류와 국내의 작은 기류는 1989년 봄에서 여름으로 가는 시기에 우리나라에 엄중한 정치 풍파를 초래했다고 표현되었다.
     
    그러면서 "당과 정부는 인민을 의지해 동란에 선명하게 반대하는 것을 기치로 해서 사회주의 국가 정권과 인민의 근본 이익을 수호했다"고 부연했다.
     
    역사결의는 코로나19 초기 대응에 대해 "2020년 갑작스러운 코로나19에 직면하여 당 중앙위원회는 단호한 결정을 내리고 침착하게 대응했으며 '인민 지상', '생명 지상'을 견지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중국 정부의 초기 대응 실패가 전 지구적 대유행을 불러왔다는 국제사회의 일반적인 평가와 너무 동떨어졌다는 평가가 나올 만 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