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틀째 호남행보 尹, 김대중·노무현 상징 가치는 '국민통합'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이틀째 호남행보 尹, 김대중·노무현 상징 가치는 '국민통합'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전날 광주 5·18민주묘지 참배에 이어 오늘(11일)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과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았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전 전남 목포시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를 방문해 김 전 대통령의 1대1 크기 사진과 악수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전 전남 목포시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를 방문해 김 전 대통령의 1대1 크기 사진과 악수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광주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데 이어 11일 목포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과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았다. 윤 후보는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을 상징하는 가치로 '국민통합'을 꼽으며 호남 방문의 의미를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전라남도 목포시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을 찾아 "김대중 대통령 하면 민주주의, 인권, 그건 평생 살아오신 궤적이고 대통령이 되셔서 자신을 힘들게 했던 분들을 다 용서하고 국민통합이라고 하는 큰 밑그림으로 아이엠에프(IMF)라는 국난 극복을 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방명록에도 "국민통합으로 국가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의 초석을 놓으신 지혜를 배우겠습니다"라고 썼다.

    호남 방문에 반발하는 분위기에 대해 윤 후보는 "저는 다 존중한다"며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더라도 저를 반대하는 분들을 다 포용하고 국가 정책을 펴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현장의 모습은 윤 후보 지지단체와 방문을 반대하는 시민단체 간 대치로 혼란스러웠다. 윤 후보가 기념관에 들어서는 순간에는 반대 입장을 가진 이들에 경호인력까지 얽혀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다.

    오후들어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남에서 "노 전 대통령께서는 소탈하고 서민적이면서 기득권과 반칙, 특권과 많이 싸우셨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 두 분 다 통합을 강조했다"고 이번 호남 방문의 목적을 재차 확인했다. 묘역 방명록에는 '다정한 서민의 대통령 보고 싶습니다'라고 적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1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1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윤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정신을 계승했다고 보나'라는 취재진 질문에"국민 여러분께서 판단하시도록 맡기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또 노 전 대통령 수사 당시 검찰이 '논두렁에 고가의 명품 시계를 버렸다'는 내용을 언론에 흘린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저는 더이상 검찰을 대표하는 사람이 아니"라고 답했다. '문재인 정부 관계자들에 대한 정치 보복을 안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정치 보복이라는 것은 정치가 아니라 공작이기 때문에 그런 공작을 안 한다고 분명히 말씀을 드렸다"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