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 축구대표팀 최초 여자 감독 탄생…황인선 U-20 사령탑

뉴스듣기


축구

    韓 축구대표팀 최초 여자 감독 탄생…황인선 U-20 사령탑

    뉴스듣기
    황인선 신임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황인선 신임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대표팀 최초 여자 감독이 탄생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9일 여자 U-20 대표팀을 이끌 사령탑에 황인선(45) 현 여자 국가대표팀 코치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각급 대표팀에 여자 감독이 탄생한 것은 황 감독이 처음이다.
       
    황 감독이 맡게 될 여자 U-20 대표팀은 내년 8월 코스타리카에서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U-20 월드컵에 참가할 예정이다.

    지난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U-19 챔피언십에서 3위를 차지해 U-20 월드컵 출전권을 따냈던 대표팀은 코로나19로 2020년 대회가 무산돼 2022 U-20 월드컵 티켓을 자동으로 확보했다.
       
    김판곤 KFA 국가대표팀전력강화위원장은 "황 감독은 그동안 여자 연령별 대표팀 코치와 국가대표팀 코치를 맡으면서 뛰어난 역량을 보여주었고, 국제대회 경험은 물론 해당 연령대 선수들에 대한 정보도 풍부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강력한 전방 압박과 능동적인 축구로 경기를 지배하려는 스타일도 우리가 지향하는 바와 일치한다"고 선임 사유를 밝혔다.
       
    위례정보산업고와 울산과학대, 인천현대제철, 서울시청에서 선수 생활을 한 황 감독은 2003년 미국 여자 월드컵에 참가하는 등 10년간 국가대표 선수로 활약했다. 특히 2003년 여자 아시안컵 3, 4위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한국 여자축구를 최초로 월드컵 본선에 이끈 주역이기도 하다.
       
    선수 은퇴 이후에는 2007년 서울시청 코치를 시작으로 지도자에 입문했다. 2010년 독일에서 열린 여자 U-20 월드컵에서는 코치로 참가, 한국이 3위를 차지하는 쾌거에 기여했다. 
       
    황 감독은 여자 연령별 대표팀 코치를 계속 맡아오다가 2019년 윤덕여 감독 사임 이후 여자대표팀 사령탑이 공석일 때 임시로 감독 대행을 맡았다. 당시 미국 원정 경기를 치러 1 대 1 무승부를 기록하기도 했다.
       
    2019년 콜린 벨 감독 부임 이후부터는 여자대표팀 코치로서 지금까지 활동해 왔다. 국내에 몇 명 안되는 여성 P급 지도자 자격증 소지자이기도 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