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3분기 경제성장률 4.9%…1년만에 최저치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中 3분기 경제성장률 4.9%…1년만에 최저치

    뉴스듣기
    핵심요약

    1분기 18.3%, 2분기 7.9%에 비해 상당히 낮아
    헝다그룹 유동성 위기, 전력난, 원자재 가격 급등, 코로나 봉쇄 등이 원인
    인민은행 총재 "경제회북의 궤적 변화없어…8% 성장할듯"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4.9%(빨간원)에 그쳤다. 이는 1분기(18.3%)와 2분기 (7.9%)에 비해 상당히 낮은 수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4.9%(빨간원)에 그쳤다. 이는 1분기(18.3%)와 2분기 (7.9%)에 비해 상당히 낮은 수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예상대로 1,2분기보다 둔화한 4.9%에 그쳤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8일 지난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3분기 경제성적표는 코로나19 기저효과에 힘입어 18.3% 성장했던 1분기와 7.9%를 기록했던 2분기에 비해 상당히 낮은 수치다.
     
    3분기 성장률은 블룸버그의 예상치 5%보다도 0.1% 낮고, 지난해 3분기에 4.9% 성장률을 기록한 이후 1년 만에 가장 최저 분기별 최저 성장률이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초대형 부동산개발업체인 헝다그룹의 유동성 위기와 전 중국으로 확대되고 있는 전력난, 치솟는 원자재 가격 등이 중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 각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코로나19를 0으로 만들기 위한 극단적인 방역정책과 좀처럼 회복되지 않는 소비심리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중국이 처한 각종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올해 8%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리커창 국무원 총리는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 이상으로 제시했다.
     
    이강 인민은행 총재도 지난 17일 국제통화기금(IMF)의 연례회의와 동시에 열리는 주요 주요 30개국(G30) 국제은행 화상 세미나에서 "중국 경제의 성장이 다소 둔화됐지만 경제회복의 궤적은 변함이 없다"며 "올해 8%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