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 세계 1억 1100만 가구 사로잡은 '오징어 게임'

뉴스듣기


영화

    전 세계 1억 1100만 가구 사로잡은 '오징어 게임'

    뉴스듣기

    94개국에서 넷플릭스 '오늘의 톱 10' 1위
    미국에서는 비영어권 시리즈 중 최초로 21일 연속 '오늘의 톱 10' 1위
    "우리가 상상만 했던 꿈같은 일을 '오징어 게임'이 현실로 만들어줬다"
    외신 "한국 특유 감수성과 세계인의 보편적인 감정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한국 제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세계적인 열풍 한가운데 전 세계 1억 1100만 가구 시청자가 있었다.
     
    넷플릭스는 전 세계 1억 1100만 넷플릭스 구독 가구가 한국 창작자들이 만든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선택해 시청했다고 오늘(13일) 발표했다. 넷플릭스는 현재 190여 개국에서 2억 900만 개 이상의 유료 멤버십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달 17일 넷플릭스에서 첫선을 보인 이후 '오징어 게임'은 한국은 물론 브라질, 프랑스, 인도, 터키 등 전 세계 넷플릭스 회원들에게 큰 사랑을 받으며 총 94개국에서 넷플릭스 '오늘의 톱(Top) 10' 1위에 올랐다.
     
    아울러 미국에서는 넷플릭스가 공개한 비(非)영어권 시리즈 중 최초로 21일 연속 '오늘의 톱 10' 1위(13일 기준)를 기록 중이다.
     
    김민영 넷플릭스 아시아 태평양 콘텐츠 (인도 제외) 총괄 VP는 "넷플릭스가 한국에 투자하기 시작한 2015년 당시, 넷플릭스의 목표는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 한국 콘텐츠 팬들을 위한 세계적인 수준의 한국 콘텐츠를 선보이는 것"이었다며 "우리가 상상만 했던 꿈같은 일을 '오징어 게임'이 현실로 만들어줬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황동혁 감독님이 오랫동안 구상하셨던 이야기가 어느 곳에서도 만들어지지 못했을 때, 넷플릭스는 '오징어 게임'이 지닌 매력이 반드시 한국은 물론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흔들어놓을 수 있다고 믿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오징어 게임'을 향한 전 세계적인 열풍 속에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게임, '달고나 키트' 등 시리즈 내 등장하는 한국 문화에 대한 해외 팬들의 관심도 높아졌다.
     
    특히 21일 연속 1위에 오를 만큼 미국 내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 지난 6일에는 '오징어 게임'의 배우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이 미국 NBC의 간판 토크쇼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또한 '오징어 게임'을 상징하는 이미지가 뉴욕 타임스퀘어의 중심에 등장했다.
     
    외신들 역시 '오징어 게임'에 담긴 한국 창작자들의 스토리텔링 능력과 한국 창작 생태계가 가진 고유한 힘에 대한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황동혁 감독과의 인터뷰에서 '오징어 게임'의 특징으로 "한국 특유의 감수성과 세계인의 보편적인 감정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를 짚었다. 블룸버그는 "'오징어 게임'을 통해 한국 창작자들은 미국 중심의 할리우드와 경쟁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능력을 입증했다"며 한국 창작 생태계의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457번 참가자임을 인증한 넷플릭스의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이자 창립자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인스타그램 캡처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457번 참가자임을 인증한 넷플릭스의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이자 창립자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인스타그램 캡처앞서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CEO) 겸 최고 콘텐츠 책임자(CCO)는 이러한 '오징어 게임'의 인기를 일찌감치 예상했다.
     
    지난 9월 27일 미국에서 열린 코드 콘퍼런스(Code Conference) 2021에 참석한 테드 사란도스 최고 책임자는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비영어권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넷플릭스가 현재까지 선보인 모든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넷플릭스의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이자 창립자인 리드 헤이스팅스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징어 게임' 등장인물의 복장인 초록색 운동복을 입고 본인이 '457번' 게임 참가자임을 인증하며 큰 관심을 끌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