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래원, ''인사동'' OST 참여로 가수 겸업 의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김래원, ''인사동'' OST 참여로 가수 겸업 의혹

    뉴스듣기

    ''소크라테스'' ''해바라기'' ''식객''에 이어 네번째

    김래원
    영화 ''인사동 스캔들''에서 천재 복원가로 출연 중인 김래원이 이 영화의 OST에도 참여해 화제다. 특히 김래원은 벌써 네번째 OST 참여여서, ''가수 겸업(!)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의심도 사고 있다.

    이번 ''인사동 스캔들''에서 김래원이 부른 노래는 윤도현 밴드가 부른 ''''오늘은''''. 복잡한 세상, 훌훌 털어버리고 떠나자는 내용을 담은 이 노래는 영화의 가볍고, 통쾌한 메시지와도 연결돼 배우와 제작사 등이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이번 영화음악은 ''고고70'' ''님은 먼곳에'' ''라디오 스타'' 등을 맡았던 방준석 음악감독이 맡았다. 방 감독은 ''''김래원은 발성이 좋고, 힘차며 꾸밈이 없다"고 평했다.

    이에 김래원은 ''''노래를 잘 부르는 편이 아닌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할 뿐이다. 나는 그저 신나게 불렀을 뿐이고, 아마 감독님이 더 좋게 만들어주실 것 같다'''' 라고 말했다. 김래원이 노래를 부른 것은 영화 ''미스터 소크라테스'', ''해바라기'', 드라마 ''식객'' 이후 네 번째다.

    그림복원 및 복제를 둘러싼 통쾌한 그림전쟁 사기극 ''인사동 스캔들''은 4월 말 개봉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