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영-다영 논란' 비판은커녕 기대에 들뜬 그리스 언론

뉴스듣기


배구

    '이재영-다영 논란' 비판은커녕 기대에 들뜬 그리스 언론

    뉴스듣기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돼 국내에서 뛸 수 없게 된 전 흥국생명 이재영(왼쪽)-이다영. 이한형 기자학창 시절 학교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돼 국내에서 뛸 수 없게 된 전 흥국생명 이재영(왼쪽)-이다영. 이한형 기자
    대한배구협회의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 거부에도 기어이 해외 무대 진출을 이룬 이재영-이다영(25) 쌍둥이 자매. 국제배구연맹(FIVB)이 29일 직권으로 ITC를 승인하면서 길이 열렸다.

    이재영, 이다영은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소속으로 그리스 리그 및 유럽배구연맹(CEV) 챔피언스리그에서 뛰게 된다. 그리스 리그는 오는 10월 9일 개막하는데 쌍둥이 자매는 그리스 대사관에서 ITC를 근거로 취업 비자를 받아 곧 출국할 예정이다.

    그리스 현지 언론들은 쌍둥이 자매의 합류에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리스 여자 프로배구의 인기 부활시킬 요소로 보고 있다.

    그리스 SDNA는 29일(현지 시각) "PAOK 테살로니키 구단이 뛰어난 두 한국 선수를 영입하기 위한 마지막 관문을 통과했다"면서 "이재영, 이다영은 다소 침체한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새로운 시즌의 엄청난 동력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메트로 스포트도 "이재영, 이다영과 PAOK는 메디컬 테스트와 공식 발표만을 남겨둔 상태"라면서 "둘은 그리스 리그와 CEV 챔피언스리그에서 PAOK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재영, 이다영은 학교 폭력 논란으로 지난 2월 원 소속팀인 흥국생명에서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대한배구협회도 이들에 대해 국가대표 영구 제명했다. 흥국생명은 이들을 2021-2022시즌 선수로 등록하려 했지만 거센 비난에 직면해 포기했다.

    국내에서 뛸 수 없게 된 이재영, 이다영은 해외 진출로 눈을 돌렸다. 이다영이 먼저 지난 6월 터키 스포츠에이전시 CAAN을 통해 PAOK와 계약했고, 이재영 역시 입단에 합의했다.

    배구협회는 ITC 발급을 거부했다. '대한올림픽위원회(KOC), 협회, 산하 연맹 등 배구 유관 기관으로부터 징계 처분을 받고 그 집행 기간이 만료되지 아니한 자, (성)폭력, 승부 조작, 병역 기피, 기타 불미스러운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야기했거나 배구계에 중대한 피해를 끼친 자'의 해외 진출의 자격을 제한한다는 조항을 들었다.

    쌍둥이 자매는 FIVB에 도움을 청했고, 결국 그리스 진출의 길이 열렸다. 국내에서는 이재영, 이다영이 학폭 논란 당시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쓴이와 원만하게 해결할 것"이라고 했지만 글쓴이를 고소하는 등 진정한 사과 없이 해외 진출을 모색한 데 대해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하지만 그리스 현지 매체들은 이런 논란은 아랑곳하지 않는 모양새다. 가제타 그리스는 "이재영, 이다영은 학교 폭력 논란으로 도쿄올림픽 출전이 불발됐지만 한국 여자배구의 핵심 선수"라고 전했다. 학폭 논란보다는 이재영, 이다영의 기량에만 주목해 기대감을 드러내는 형국이다.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에서 다시 스타가 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럴수록 한국 무대에 설 기회는 영영 사라질 가능성이 높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