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로남불 역풍 우려하는 국민의힘…곽상도 의원직 사퇴 요구 봇물

뉴스듣기


국회/정당

    내로남불 역풍 우려하는 국민의힘…곽상도 의원직 사퇴 요구 봇물

    뉴스듣기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주장하는 등 화력을 집중하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문제로 역풍이 불거지지 않을까 우려가 깊어지는 모양새다. 읍참마속의 기회를 놓친 당 지도부에 대한 비판과 곽 의원에 대한 의원직 사퇴 주장이 나오는 배경이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7일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설계한 장본인이라며 거듭 특검 수사를 촉구했다. 다만 아들이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을 받았다는 전날 CBS보도로 탈당한 곽 의원과 관련해, 지도부가 사전에 관련 사실을 알면서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부분이 논란거리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추석 전에 제보를 통해 곽 의원 아들 문제를 인지하고도 왜 바로 조치하지 않았냐는 질문을 받고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것이 아니라고 판단해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하는 등 사실상 답변을 피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당이 이재명 지사를 맹공격하고 있는 현 상황이 전형적인 '내로남불'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것이다. 국민의힘이 곽 의원부터 탈당이나 제명을 통한 읍참마속으로 현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는 메시지를 줘야 하는데, 사전에 내용을 인지하고도 방치한 데 이어 곽 의원이 스스로 당을 나가는 것만 보고 있었다는 비판이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7일 대구 북구을 당협사무실에서 당원들과 얘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27일 대구 북구을 당협사무실에서 당원들과 얘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앞서 곽 의원의 제명이나 출당을 요구했던 국민의힘 대권주자 유승민 전 의원은 "당 지도부가 탈당을 그대로 방치한 데 대해 굉장히 반성해야 한다"며 "쿨하고 깨끗하게 사과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최근 우리 당 소속 의원들의 가족이 국민 상식에 맞지 않는 논란에 오르는 경우가 잇따라서 참담한 마음과 안타까움을 금할 일이 없다"고 말했고 김용태 청년 최고위원도 "노력한 만큼 공정한 대우를 꿈꿨던, 그리고 꿈꾸고 있는 보통의 청년들에게 박탈감을 준 부분에 대해 당 청년 최고위원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곽상도 의원이 26일 국민의힘 탈당계를 제출했다. 연합뉴스곽상도 의원이 26일 국민의힘 탈당계를 제출했다. 연합뉴스이런 분위기 속에 곽 의원과 국민의힘을 강하게 구분짓고 나선 것은 당 지도부가 아닌 당내 초선 의원들었다. 강민국, 박대수, 박성민, 백종헌, 엄태영, 정동만, 최승재 의원 등 초선 7명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0억 원 퇴직금은 그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여러분께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이런 일이 벌어졌는데도 의원직에 연연하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전날까지 같은 당 선배였던 상대 입장에서는 다소 강한 표현도 동원됐다.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희숙의 길을 따라야 한다"고 말하는 등 곽 의원 사퇴를 위한 압박이 당 안팎에서 진행 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