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은 태양' 남궁민 활약→전작 無·'19금' 핸디캡 극복

뉴스듣기


방송

    '검은 태양' 남궁민 활약→전작 無·'19금' 핸디캡 극복

    뉴스듣기
    방송 캡처방송 캡처'검은 태양'이 눈을 뗄 수 없는 액션 신과 숨 가쁜 전개로 금요일 밤을 강타했다.

    24일 방송된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3회에서는 1년 전 동료들의 사망 사건이 중국 마약 밀매 조직 화양파와 관련 있다는 것을 깨닫고 이들과 본격적으로 접촉을 시작한 국정원 현장 요원 한지혁(남궁민 분)의 활약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된 '검은 태양'은 자체 최고 시청률 9.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두자릿수에 성큼 다가섰다. 전작의 후광이 없는 '검은 태양'이 '청소년 관람불가 편성'이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오직 '작품의 힘'으로만 이 같은 시청률을 기록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앞서 한지혁은 1년 전 마지막으로 자신을 찾아온 사람이 화양파의 조직원이자 국정원의 정보원이기도 했던 이춘길(이재균 분)이었다는 기억을 떠올리고 그의 주변을 캐기 시작했다. 한지혁의 파트너 유제이(김지은 분) 역시 그를 도와서 이춘길을 길러준 이모를 찾아가 정보를 얻어내는 등 두 사람의 본격적인 공조가 시작됐다.

    마약을 운반하던 이춘길 일당을 급습한 한지혁은 그를 집요하게 심문했고, 일 년 전 이춘길이 자신의 아지트를 찾아와 국정원 내부 배신자의 존재를 알려줬다는 놀라운 사실을 떠올렸다. "명심하오. 지금부턴 누구도 믿어선 안 되오"라는 이춘길의 당부에 초점을 잃고 멍해진 한지혁의 눈빛에서는 그가 받은 충격과 더불어, 직후에 일어난 비극적인 사건의 주범이 아주 가까이에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에게도 싸늘한 충격을 안겼다.

    이런 가운데, 유제이는 도망쳤던 화양파의 두목 황모술(성노진 분)이 컨테이너를 이용해 국내에 마약을 보급하고 있음을 알아냈다. 한지혁은 위험을 무릅쓰고 이들의 손아귀에 스스로 걸어 들어가기로 했고,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진을 치고 있던 화양파에게 끌려가 잔혹하게 고문을 당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기회를 노려 조직원들을 제압하는가 하면, 삼켰던 GPS 장치를 토해내는 방법을 통해 유제이에게 구조 신호를 보내는 등 국정원 최고 현장 요원다운 위기 대처 능력을 발휘했다. 이 과정에서 이춘길이 목숨을 잃었고, 그는 숨이 끊어지기 전까지 한지혁에게 무언가를 말해주며 결정적인 단서를 남겼다.
     
    3회 방송 말미에는 누구도 예상치 못한 반전이 전개돼 '엔딩 맛집'의 저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앞서 유제이는 고과에 유리하다는 걸 핑계로 한지혁의 작전에 적극 개입시켜 달라고 청한 바 있다. 하지만 사실 다른 이유가 있었다는 게 드러난 것. 한지혁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수집해 방 안에 붙여 두고 의미심장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유제이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 그가 어떤 비밀을 품고 있는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유제이에게 한지혁과 가까이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서수연(박하선 분)의 독자적 행보도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철저하게 팀의 실리를 위해 한지혁을 이용하는 해외 파트 2차장 도진숙(장영남 분)과 한지혁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강필호(김종태 분)까지, 국정원 내 인물들의 엇갈린 이해관계가 점차 명확해졌다.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검은 태양' 4회는 오늘(25일) 밤 10시 방송되며, 무삭제판은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 독점 공개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