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흥민 돌아왔지만…첼시의 후반 공격 못 버틴 토트넘

뉴스듣기


해외축구

    손흥민 돌아왔지만…첼시의 후반 공격 못 버틴 토트넘

    뉴스듣기

    토트넘, 홈에서 첼시에 0 대 3 완패

    첼시전 선발로 풀타임을 소화한 토트넘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첼시전 선발로 풀타임을 소화한 토트넘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은 부상에서 완벽하게 복귀했다. 그러나 토트넘의 위기는 끝나지 않았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0시 30분(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첼시와 홈 경기에서 0 대 3으로 졌다.

    이날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했다. 전방 압박에서부터 슈팅 찬스까지 경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러나 결정적으로 토트넘의 기세를 끌어올릴 골을 신고하지 못했다. 해리 케인 역시 이렇다 할 슈팅 없이 EPL 개막 후 골 침묵을 이어갔다.
       
    경기 시작 두 시간 전까지 손흥민의 출전 여부를 알 수 없었다. 앞서 손흥민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위해 벤투호에 소집돼 국내로 귀국했다. 1차전 이라크전을 소화했던 손흥민은 2차전을 앞두고 훈련 중 종아리 부상을 당했고 레바논전에 나서지 못했다.
       
    소속팀에 복귀한 뒤에도 손흥민은 부상이 회복되지 않아 크리스털 팰리스와 EPL 경기, 스타드 렌(프랑스)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에도 결장했다. 손흥민이 없던 토트넘은 무기력한 모습으로 승리 없이 1무 1패를 떠안았다.
       
    첼시전에서 0 대 3으로 패한 토트넘. 토트넘 트위터 캡처첼시전에서 0 대 3으로 패한 토트넘. 토트넘 트위터 캡처개막 3연승 리그 선두에서 7위로 떨어진 토트넘은 4위이자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인 첼시전에서 분위기 전환이 절실했다. 토트넘 누누 산투 감독은 우려가 있었지만 손흥민을 최종 선발라인업에 올렸고 홈 경기를 치렀다.
       
    손흥민을 포함해 공격수들의 강력한 전방 압박으로 첼시를 압도했다. 위기는 있었지만 토트넘은 팽팽한 승부로 전반전을 무실점으로 마쳤다.
       
    그러나 후반 4분 첼시 티아고 실바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급격히 흔들렸고 후반 12분 은골로 캉태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면서 완벽하게 무너졌다.
       
    2골 차로 벌어지자 첼시는 토트넘 진영에서 머물며 결정적인 슈팅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눈부신 선방으로 첼시의 공격을 가까스로 막아냈지만 후반 추가시간 3분 안토니와 뤼디거의 쐐기골까지 피할 수 없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에서 세 번째로 낮은 점수인 6.1점을, 케인에게는 네 번째로 낮은 6.2점을 줬다.
       
    첼시의 선제골을 터뜨렸던 실바는 이날 가장 높은 8.8점을 받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