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영·호주 '오커스'동맹 출범…中 그렇다치고 프랑스는 왜 반발?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제일반

    미·영·호주 '오커스'동맹 출범…中 그렇다치고 프랑스는 왜 반발?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방, 외교 고위급 교류…안보, 국방기술 협력
    호주에 핵잠함 건조 기술도 제공
    껄끄러운 中 "냉전시대의 이데올로기적 편견에 사로 잡혀"
    400억 달러 잠수함 판매계약 무산 위기 프랑스도 반발

    SCMP 홈페이지 캡처SCMP 홈페이지 캡처
    미국과 영국, 호주가 중국 견제를 위해 강력한 3자 안보동맹체 오커스((AUKUS)를 탄생시켰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15일 화상으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3국의 새로운 안보 파트너십인 오커스 발족을 전 세계에 알렸다.
     
    3국은 국방과 외교 정책의 고위급 교류는 물론 사이버, 인공지능, 양자 기술, 해저 능력 등 안보와 국방기술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들 3국은 오커스 결성 이유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꼽았다. 공동성명과 기자회견에서 중국이라는 단어는 단 한 번도 언급되지 않았지만 중국 포위망 구축이 목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의 한 고위 관리는 이번 오커스 동맹은 역사적인 것이라며 인도-태평양 지역 전체에서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더 강력한 파트너십을 구축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결의를 반영한다고 말했다.
     
    SCMP 홈페이지 캡처SCMP 홈페이지 캡처
    특히 호주는 오커스 동맹 조항에 따라 인도-태평양 억지력 강화를 위해 호주에 핵잠수함 기술이 제공된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이와 관련해 핵잠수함이 미국과 영국의 협력하에 애들레이들에서 건조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핵잠수함을 보유한 국가는 소수에 불과하다며 어떤 국가가 이 막강한 능력을 획득하는 것은 중대한 결정이며 다른 국가가 이런 능력을 지원하기로 한 것도 중대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일본 호주 인도가 가입한 쿼드에 이어 자신을 겨냥한 강력한 안보동맹이 결성된 데 대해 중국은 강하게 반발했다.
     
    주미 중국대사관 대변인 류펑위는 "제3자를 겨냥하거나 이익을 해치기 위해 배타적 블록을 결성해서는 안 된다며 미국과 영국, 호주 등이 냉전시대 이데올로기적 편견에 사로 잡혀 있다고 비난했다.
     
    호주에 최대 12척의 디젤 잠수함을 판매하는 400억 달러 규모의 대형 계약을 맺었던 프랑스도 반발했다. 호주 총리실 대변인이 핵잠수함 건조 계획으로 잠수함 구매 계획을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프랑스의 장이브 르드리앙 외무장관과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장관은 공동성명에서 프랑스 업체로부터 잠수함을 인수하는 대신 미국, 영국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핵추진 잠수함을 건조하겠다는 호주의 결정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프랑스와 같은 유럽 동맹국을 호조와의 구조적 동반자 관계에서 제외하기로 한 것은 전례없는 도전에 직면한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일관성 부족을 드러낸다고 비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