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펜트하우스3' 종영, 학교 졸업한 기분이에요"

뉴스듣기


방송

    "'펜트하우스3' 종영, 학교 졸업한 기분이에요"

    뉴스듣기

    이민혁 캐릭터 연기한 배우 이태빈
    "평생 기억에 남을 학교 같은 촬영장"
    "펜트 키즈들 만난 일 가장 행복하다"

    배우 이태빈. SBS 제공배우 이태빈. SBS 제공배우 이태빈은 시청자들에게 자신을 각인시킨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3을 마치면서 "학교를 졸업한 기분"이라고 했다. 그만큼 배움이 컸던 현장이라는 의미다.

    지난 10일 종영한 '펜트하우스' 시즌3는 물론 앞서 방영된 1, 2에서도 이태빈은 극중 이규진(봉태규)과 고상아(윤주희)의 아들 이민혁을 연기하면서 큰 폭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1년 6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함께 촬영했던 선배·동료 배우들과 정이 많이 들어 아쉽고 정말 학교를 졸업한 기분이었다"며 "고등학생 때 유학을 가서 친구들과 학교에 대한 그리움이 많이 남아 있었는데, '펜트하우스'가 많이 채워줬다"고 전했다.

    결국 "배우로서도, 이태빈으로서도 많이 성장 할 수 있었던 학교 같은 촬영장이었고,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것이 이태빈의 소감이다.

    이태빈은 극중 무거운 분위기를 환기하는 역할을 맡기도 했다. 그는 "실제 촬영 현장에서도 세 식구(봉태규, 윤주의, 이태빈)가 하하 호호 웃으면서 촬영했다"며 말을 이었다.

    "선배들과 처음보다 훨씬 많이 친해져서 편하게 진짜 엄마 아빠라고 부르며 연기했다. 매 촬영 때마다 배려도 많이 해주시고, 어떻게하면 제가 더 잘 보일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많이 알려주셨다. 디테일하게 이것저것 챙겨주셔서 선배들의 아들이 된 것 같은 느낌을 많이 받았다. 엄마 아빠가 보고 싶다. (웃음)"

    그는 "시즌1 때보다 많이 성장한 느낌이다. 드라마가 끝나고도 오랫동안 민혁이가 남아 있을 것 같다"며 "민혁이가 생각 없이 지내던 시절부터 잘못된 행동을 저지를 때, 그리고 점점 철이 들어가는 과정들을 표현하는 것도 모두 재미있고 뜻깊은 경험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원래 굉장히 진지하고 차분한 성격이었는데, 민혁이를 연기하면서 제 안에 새로운 민혁이가 생긴 느낌"이라며 "밝고 장난기 넘치는 새로운 모습들을 찾아준 민혁이에게 너무 고맙다"고 덧붙였다.

    특히 '펜트 키즈'로 불린 극중 또래 배우들에 대해서는 "함께 성장한 친구들을 만날 수 있었던 점이 가장 행복하다. 학창 시절 만난 친구들처럼 정말 많이 편해지고 친해졌다. 앞으로도 우정 변치 않고 오래오래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이태빈은 "1년 6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힘들기도, 지치기도 했지만 시청자들의 큰 사랑과 응원 덕분에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 할 수 있었다"며 "너무 과분한 사랑을 주신 덕분에 촬영 내내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민혁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서 정말 즐거웠고, 민혁이를 있는 그대로 사랑해 주시고 또 미워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민혁이를 통해 보여드리지 못한 모습들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 다양한 캐릭터들로 인사 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