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총공세…"檢 쿠데타"

뉴스듣기


국회/정당

    與,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총공세…"檢 쿠데타"

    뉴스듣기

    송영길 "검찰과 야당 공모 결탁 가능성…檢 역사상 최악의 사건"
    윤호중 "대선후보로는 처음으로 공수처 수사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6일 검찰의 청부 고발과 관련해 야권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과 야당의 공모 결탁 가능성이 분명해지고 있다"며 "검찰 역사상 최악의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고발장 내용을 보면 일반인이 썼다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전문가가 아니면 쓸 수 없을 정도"라며 "검찰이 직접 작성한 것으로 의심이 된다"고 덧붙였다.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 윤창원 기자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 윤창원 기자앞서 윤 전 총장 재임 시절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수사정보담당관)이었던 손준성 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당시 미래통합당 김웅 후보에게 범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고발장에는 '채널A 사건'과 관련된 의혹을 주장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 언론사 기자 등이 명예훼손 혐의 고발 대상으로 적시돼 있고,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주가조작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들 역시 피고발인이었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도 "현직검사가 검찰총장의 가족을 위해 사건 정보를 수집한 게 사실이라면 심각한 국기 문란"이라며 "선거사에 이런 대선 후보가 있었냐. 대선후보로는 처음으로 공수처 수사받을 가능성도 제기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