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5조 돌파한 '빚투'…금리 인상 효과 없나

뉴스듣기


경제 일반

    25조 돌파한 '빚투'…금리 인상 효과 없나

    • 2021-09-04 16:48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다소 주춤하던 개인투자자의 '빚투'가 최근 25조원을 다시 넘어서며 증가하고 있다. 빚투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에 현재까진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는 모습이다.

    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개인이 증권사로부터 자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하는 신용거래융자는 지난 2일 기준 25조228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128억원 줄어들었지만, 25조원을 유지하며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개인의 신용거래융자는 지난달 18일 25조6111억원까지 치솟으며 역대 최대를 기록한 이후 5거래일 연속 줄었다. 불과 닷새사이 1조1570억원이나 감소했다. 지난 19일에는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산 뒤 이를 갚지 못해 강제 처분되는 반대매매가 14년 만에 최대인 421억원을 기록했다.

    4일동안 무려 1500억원이 강제 처분되며 지수 하락과 금리 인상 등에 따른 개인투자자의 손실 확대 우려도 나왔다. 그러나 신용거래융자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린 26일부터 공교롭게도 다시 늘기 시작했다. 이어 5거래일 연속 불어 지난 1일 25조원을 다시 넘어섰다.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신용융자 금리도 결국 시장금리 상승 추세를 따라갈 수밖에 없어 '빚투'에 대한 우려가 나왔지만, 신용거래융자는 지수에 영향을 받는 모습이다.

    코스피는 지난달 초 3,200대에서 움직이다가 20일에는 3,060.51까지 떨어졌다. 코스피가 크게 떨어질 때 개인의 신용거래는 오히려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코스피가 계속 주춤하자, 빚투도 줄어들다가 최근 지수가 3,200선을 회복하는 등 상승하자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금리가 오르면 빚을 쓰는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지만, 0.25%포인트 인상 수준으로는 '빚투'가 크게 줄어들 여지가 커 보이지는 않는다"며 "11월과 내년 금리 인상 얘기가 나오면 영향을 받기 시작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