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전북 '비상'…일류첸코 오른 발목 부상으로 2개월 아웃

    전북 현대 일류첸코 자료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전북 현대 일류첸코 자료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선두 도약을 앞두고 간판 공격수 일류첸코의 부상으로 비상이 걸렸다.
       
    26일 전북 구단은 전날 경기 중 오른 발목을 다친 일류첸코가 6주에서 8주까지 경기를 뛸 수 없다고 밝혔다.
       
    일류첸코는 25일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44분 부상으로 교체됐다.
       
    일류첸코는 하프라인 근처에서 포항 오범석과 골 경합 중 오른 발목이 꺾였고 고통스러워 하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일류첸코는 벤치를 향해 교체를 요구할 만큼 통증을 느꼈다. 결국 일류첸코는 코칭스태프에 업힌 채 라커룸으로 향했다.
       
    26일 오전 병원 진단 결과 일류첸코는 오른발 복숭아뼈 근처 인대가 파열됐고 약 2개월의 진단을 받았다.
       
    전북 관계자는 재활 기간을 포함해 6~8주의 진단을 받았지만 복귀까지는 시간이 조금 더 길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선두 울산 현대(승점51)와 치열한 선두 싸움을 펼치던 전북(승점46)은 사실상 일류첸코 없이 9~10월을 견뎌야 한다. 외국인 공격수 구스타보가 있지만 체력 부담은 피할 수 없다.
       
    9월이 문제다. 전북은 9월에 6경기가 예정돼 있다. 오는 10일에는 울산과 현대가 더비도 치러야 한다.
       
    전북은 28일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수원FC를 전주 홈으로 불러들여 일류첸코 없이 첫 경기에 나선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