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양서 김밥집 고객 30명 식중독 증상…20대 1명 숨져

뉴스듣기


경인

    고양서 김밥집 고객 30명 식중독 증상…20대 1명 숨져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경기 성남시 분당구 김밥전문점 2개 지점에서 집단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데 이어 고양에서도 김밥집 고객 30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이고 이 가운데 1명이 숨졌다.
     
    26일 고양시에 따르면 20대 여성 A 씨는 지난 23일 오후 6시쯤 고양시 덕양구의 B 김밥집을 이용한 다음 날 밤부터 고열과 설사, 구토, 복통 증상을 보였다.
     
    A씨는 25일 0시 30분쯤 고양시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을 갔다 온 뒤 이날 낮 12시쯤 자신의 집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남편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보건당국은 B 김밥집 이용객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9명이 식중독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들 중 일부는 고열과 설사, 구토, 복통 등 증상을 보여 119구급차로 이송되기도 했다.
     
    보건당국은 이들의 검체 29건을 확보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북부 지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경찰도 A씨의 사망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9일~이달 2일 분당구에 있는 한 김밥전문점 2개 지점에서 김밥을 사 먹은 276명이 식중독 증상을 보였다. 40여명은 입원 치료를 받았다.
     
    2개 지점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의 원인은 살모넬라균인 것으로 조사됐다. 살모넬라균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대표적 균으로, 균에 오염된 식품을 섭취했을 경우 복통과 설사, 구토, 발열 등의 식중독 증상이 나타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