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현수의 눈물과 자책 "내가 부담을 못 이겨서 후배들이…" [도쿄올림픽]

뉴스듣기


야구

    김현수의 눈물과 자책 "내가 부담을 못 이겨서 후배들이…" [도쿄올림픽]

    뉴스듣기

    7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야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한민국이 도미니카공화국에 6 대 10으로  패했다. 김현수가 도미니카 선수들의 위로를 받고 있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7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야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한민국이 도미니카공화국에 6 대 10으로 패했다. 김현수가 도미니카 선수들의 위로를 받고 있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김현수는 강한 타자였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출전한 한국 야구 대표팀의 주축 타자로서 중요한 순간마다 거침없이 방망이를 돌렸고 중요한 한방을 터뜨렸다.

    김현수는 멋진 리더였다. 1루수로 출전한 날에는 투수가 교체될 때마다 가까이 다가가 다독이고 격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베테랑임에도 덕아웃에서 누구보다 열정적이었다.

    하지만 김현수는 올림픽을 모두 마친 뒤 인터뷰에 앞서 눈물을 펑펑 쏟았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7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미니카 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에서 6대10으로 졌다.

    6대5로 앞선 8회초에 마무리 오승환이 대거 5실점을 하며 무너졌다. 이로써 야구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가한 도쿄 대회에서 메달 없이 귀국길에 올라야 하는 처지가 됐다.

    한국은 올해 이전에 야구가 올림픽에서 마지막으로 열렸던 2008년 베이징 대회의 챔피언이다.

    김현수는 당시 대표팀의 막내였다. 한일전을 비롯한 중요한 경기에서 결정적인 안타를 때려내며 이승엽을 비롯한 대선배들과 함께 전승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이번 대회는 달랐다. 김현수는 대표팀의 캡틴이었고 베테랑이었다.

    김현수는 중압감이 컸다. 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야구에 대한 여론이 급격히 싸늘해졌기 때문에 올림픽에서 반드시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압박감도 있었을 것이다.

    김현수는 "제가 베이징 때는 막내로 왔는데 지금 고참으로서 대회에 나왔다. 아무 것도 모르던 막내 때와 다르게 많은 생각을 했고 잘해서 좋은 결과를 가져가야 한다는 압박감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가 잘 해내지 못해서 정말 많이 아쉽다. (팬들께서) 정말 많이 응원해주셨는데, 최선을 다했는데 좋은 결과를 내지 못해서 죄송하다. 감독님을 제가 보필하지 못했고 후배들을 이끌지 못한 점이 많은 것 같아서 많이 미안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의 말처럼 주장이 느끼는 중압감과 결과에 따른 아쉬움은 주위에서 상상할 수 없을만큼 컸을 것이다.

    7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도미니카공화국과의 동메달 결정전. 4회말 김현수가 솔로홈런을 치고 있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7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도미니카공화국과의 동메달 결정전. 4회말 김현수가 솔로홈런을 치고 있다. 요코하마=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김현수는 자신을 탓하면서도 한국 야구의 경쟁력은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며 후배들을 격려했다.

    김현수는 "우리 어린 선수들의 경쟁력은 좋다고 생각하고 잘해줬다고 생각한다"며 "고참으로서 부담을 이기는 게 가장 중요한 거 같더라. 고참이 부담을 많이 갖고 이겨내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어린 선수들이 좀 더 좋은 플레이를 못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는 제가 부담감을 많이 갖다 보니까 후배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못된 것 같다"며 부진한 성적에 대한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한국은 야구 종목에 출전한 6개 나라 중 4위에 그쳤다. 분명 실망스러운 성적이지만 김현수에게 날을 세우는 야구 팬은 많지 않을 것이다. 김현수의 집중력과 투지는 대회 내내 빛을 발했다.

    김현수는 13년 전과 달리 원하는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성적을 떠나 한국 야구의 전성기에 기여했던 막내가 이제는 한국 야구의 버팀목이 될 고참으로 성장한 것 만큼은 틀림없다. 실력도 실력이지만 그의 마음가짐에서 주장의 품격이 느껴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