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주열 "코로나 재확산 경기회복 크게 훼손 않을것"

뉴스듣기


금융/증시

    이주열 "코로나 재확산 경기회복 크게 훼손 않을것"

    뉴스듣기

    4%대 성장률 전망은 유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코로나19재확산으로 소비가 위축되더라도 방역과 백신접종 등의 효과에 추경효과가 더해지면 경기회복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15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주재한 직후 가진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확진자수가 크게 늘면서 코로나19 전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민간소비가 일정부분 부정적 영향 받을 것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그러나 방역과 백신 접종확대가 이행 되면 코로나19확산세가 진정되고 여기에 더해 추경효과 더해지면 경기회복세를 크게 훼손하지는 않을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는 "앞으로 기준금리를 결정함에 있어서는 코로나19 재확산이 경제 전반에 어떤 영향줄지 면밀히 보면서 판단할 것"이라면서 "오늘 회의에서도 우려도 있고 논의도 있었지만 좀더 지켜보자고 해서 금리를 동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소비회복세가 주춤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결론은 금년중 성장률 4% 수준에 대체로 부합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겨울철 확산기와는 달리 대규모 백신접종이 예정돼 있고 중증방지효과가 상당히 입증돼 있어 경제주체의 감염병 학습효과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