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특수본, LH 투기 핵심 '강사장' 檢 송치

뉴스듣기


사건/사고

    특수본, LH 투기 핵심 '강사장' 檢 송치

    뉴스듣기

    투기 의혹 前 행복청장 다음주 초까지 송치 예정
    경찰, 대전시의회 의원 투기 혐의…압수수색 착수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LH 강사장'. 연합뉴스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동산 투기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일명 '강사장' 등 LH 직원 2명을 검찰에 송치한다.

    17일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강모(57)씨와 장모(43)씨를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및 농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강씨 등은 지난해 2월 내부 정보를 활용해 다른 전현직 LH 직원 등과 함께 경기 시흥시 과림동에 있는 토지 5025㎡를 22억5천만원에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산 땅은 광명시흥 신도시에 편입되면서 토지가가 38억원으로 뛰었다.

    강씨는 보상을 노리고 매입한 땅에 ㎡당 길이 180∼190㎝의 왕버들 나무를 심은 의혹도 받고 있다.

    이른바 '강사장'이라는 별칭으로 불린 강씨는 LH 투기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특수본은 지난 3월 19일 LH 임직원 중 강씨를 제일 먼저 소환해 조사하기도 했다. 강씨 등은 지난 8일 구속됐다.


     

    특수본은 강씨에 대한 추가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강씨가 연루된 강원 강릉시 유천지구 투기 의혹에 대해선 전날 LH 영동사업단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고, 확보한 자료를 분석 중이다.

    특수본은 또 투기 혐의를 받는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A씨에 대해선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로 늦어도 다음주 초까지는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다.

    한편 대전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대전시의회 B 의원의 부동산 투기 혐의와 관련 대전시의회 해당의원 사무실과 자택에 대해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B 의원은 지난해 대전시가 대덕구 연축지구를 혁신도시로 선정할 당시 사전 정보를 활용해 인근 부동산을 구입,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