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의정부 중심가 영업준비하던 '리얼돌 체험방' 결국 폐업

뉴스듣기


경인

    의정부 중심가 영업준비하던 '리얼돌 체험방' 결국 폐업

    뉴스듣기

    '논란 발생해 폐업합니다' 안내문 붙이고 간판 철거

    논란이 된 경기 의정부시 내 리얼돌 체험방이 지난 7일 간판을 철거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도시 중심가에서 영업을 준비해 논란을 빚은 경기 의정부시의 한 리얼돌 24시간 체험방이 결국 폐업하기로 했다.

    리얼돌은 여성의 신체를 본뜬 전신 실리콘 인형 형태의 성인용품이다. '리얼돌 수입통관 보류 처분은 위법하다'는 대법원 판결 이후 주거 지역에 리얼돌 체험방 영업이 확산하는 추세다.

    의정부 민락2지구 상업지역의 한 리얼돌 체험방 업주는 7일 출입문에 '영업 준비 중에 논란이 발생해 폐업합니다'라는 안내문을 붙이고 건물에 부착한 간판을 철거했다.

    이 업소는 아직 세무서에 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아 별도의 폐업 절차를 진행하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말 민락2지구의 한 상가 7층에 리얼돌 체험방이 영업할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졌다. 그러자 학부모 단체와 인근 업주 등이 반발하며 시청과 교육청 등에 민원을 제기했다.


    지난달 31일에는 '의정부시 리얼돌 체험방을 중단시켜달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와 일주일 만에 1만 8천여 명의 동의를 얻기도 했다.

    해당 업소처럼 성인용품점으로 신고하는 리얼돌 체험방은 관련 법상 '학교 경계 200m 이외'에서는 영업이 가능하다.

    경찰은 이날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여성가족부, 지자체와 함께 '리얼돌 체험방'의 온·오프라인 광고와 용도 미변경 등 불법 행위에 대해 합동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한편, 경기 북부지역의 리얼돌 체험방은 이날 폐업하기로 한 업소를 제외하면 의정부시와 고양시 등에 6곳이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