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부겸 첫 출근 "野에 성심성의껏 설명하고 도움 청하겠다"

뉴스듣기


청와대

    김부겸 첫 출근 "野에 성심성의껏 설명하고 도움 청하겠다"

    뉴스듣기

    문 대통령 오전 7시 임명안 재가에 따라 신임 총리 첫 출근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8시쯤 첫 출근했다.

    김 총리는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제는 우리 함께 모두라는 정신으로 되돌아가야만 대한민국이 본래의 모습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여러가지 도전적 과제를 극복할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자신의 국회 인준안이 야당 반대 속에서 이뤄지면서, 여야 관계가냉각된 데에 김 총리는 "일하는 자세나방식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방법으로 해내겠다"며 "여야 모두에게 정말 성심성의껏 상황을 설명 드리고 도와달라고 하겠다"고 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쯤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안을 재가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신임 총리의 임기는 이날부터 시작이다.

    김 총리의 국회 인준안이 전날 여당 단독으로 본회의를 통과한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으로 김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