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인' 이보영 vs 옥자연 신경전…흔들리는 효원家

뉴스듣기


방송

    '마인' 이보영 vs 옥자연 신경전…흔들리는 효원家

    뉴스듣기
    tvN 제공

     

    '마인' 이보영과 옥자연의 신경전과 더불어 김서형은 고뇌에 빠진다.

    상류층 시크릿 리그의 문을 연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은 첫 방송부터 스펙터클한 전개와 감각적인 영상미,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tvN 역대 드라마 첫 방송 시청률 7위에 올랐다.

    8일 첫 방송에서는 효원가(家) 둘째 며느리 서희수(이보영 분)와 새로 입주한 프라이빗 튜터 강자경(옥자연 분)의 심상치 않은 첫 만남이 그려지면서 흥미를 돋웠다.

    먼저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희수가 강자경과 함께 와인을 즐기고 있다. 온화한 눈빛 속 강자경을 탐색하는 듯한 서희수의 눈빛과 이에 지지 않고 똑바로 마주한 강자경의 모습은 은근한 신경전이 느껴진다.

    앞서 서희수는 강자경이 자신의 드레스를 입고 춤추는 모습을 목격하고 불쾌한 감정을 느낀 상황. 초반부터 아무렇지 않게 선을 넘는 강자경의 행동이 긴장감을 유발한 가운데 또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이어 홀로 깊은 생각에 빠져 있는 정서현(김서형 분)에게서는 심란한 기운이 가득하다. 정서현은 시어머니 양순혜(박원숙 분)의 패악이 녹음된 핸드폰을 주집사(박성연 분)에게 입수, 그 안에서 발견한 것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정서현을 심연에 잠기게 한 이유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자신만의 세계에서 살아가던 서희수와 정서현, 두 사람의 세계에 낯선 인물들이 유입되면서 균열이 발생됐다.

    미세하게 갈라지기 시작한 두 여자의 견고한 시크릿 리그는 어떤 폭풍을 맞이하게 될지 오늘(9일) 밤 9시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