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몸 낮춘 김부겸, '조국·문파'와 분명한 선긋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몸 낮춘 김부겸, '조국·문파'와 분명한 선긋기

    뉴스듣기

    이재용 사면론·가상자산 거래·조국·문파 등에 소신 답변
    자동차·과태료 체납 전력 등에 대해선 "부끄럽다"
    7일 이틀째 청문회…라임 사태, 文정권 실정 증인·참고인 질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조국 사태', '문자 폭탄' 등 여권의 내로남불과 강성 지지층의 여론 주도 등 이슈에 소신 발언을 내놨다.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7일 이틀째로 접어든다. 앞서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진통을 겪는 가운데 여야가 격돌을 이어갈 전망이다.

    ◇이재용 사면론, 가상자산 거래, 조국·문파 입장까지…도덕성 검증에는 몸 낮춰

    김 후보자는 '조국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의 질의에 "조국 전 장관에 대한 기대가 있었는데, 여러가지 기대에 못 미쳤다"며 "국민들과 젊은층에 여러 상처를 준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검찰이 한 사람을 탈탈 터는 것, 수사를 생중계하듯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는 관행도 문제 삼아야 하지 않겠냐"며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대해서는 생각이 다를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적 방식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제가 지금까지 알고 있는 민주주의적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문자폭탄을 감수하고 쓴소리를 하겠느냐'는 질문에 "국민의 삶, 국민의 눈높이가 우선이 돼야 할 것"이라고 여론 수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사면론과 관련해서는 "경제계 인사들과 만나면 그분들의 상황 인식을 잘 정리해서 대통령에 전달하겠다"고 했지만, 이른바 '세습 사면'에 대해 "당연히 공정하다고 보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가상자산 거래에 대해서는 "400만명 이상이 거래에 참여하고 있어, 알아서 하라고 하기에는 무책임하다"고 했다. "정확하고 투명하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신상 문제에서는 시종일관 몸을 바짝 낮췄다. 자동차·과태료 체납 전력에 대해서는 연신 "부끄럽다"고 말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를 '피해호소 고소인'으로 지칭한 데 대해서도 거듭 사과했다.

    앞서 치러진 5개 부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낙마 공세가 거센 상황에서 자성 모드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이틀째 청문회…라임 사태, 文정권 실정 증인·참고인 질의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서병수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회는 7일 이틀째 청문회에서는 김 후보자의 딸 부부가 라임 사태에 연루된 의혹 등을 집중 질의할 계획이다.

    라임자산운용 측이 김 후보자 자녀를 위해 12억원 상당의 맞춤형 펀드 특혜를 개설해 로비를 했다는 의혹이지만, 김 후보자는 첫날 청문회에서 전혀 몰랐을 뿐 아니라 딸도 손해를 봤다고 해명했다.

    야당은 이종필 전 라임잔산운용 부사장 등 라임 관계자를 증인으로 요구해 채택한 상태다.

    이와 함께 조국 흑서의 저자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 등도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기 위한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관심을 모았던 공동저자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출석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