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꼭 메달 가져와 국민에게 힘이 되겠다" 김학범 감독의 약속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축구

    "꼭 메달 가져와 국민에게 힘이 되겠다" 김학범 감독의 약속

    뉴스듣기

    북한산에 올라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조 추첨 결과를 기다린 김학범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은 분명한 자신감을 피력하면서도 자만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최상의 결과에 자만을 경계하면서도 자신감을 잃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의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 추첨 결과 뉴질랜드, 온두라스, 루마니아와 B조에 배정됐다.

    최상의 조 추첨 결과를 접한 김학범 감독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우리보다 약한 팀은 없다"고 조심스러워했다. 이어 "온두라스, 루마니아, 뉴질랜드 어느 한 팀도 만만하게 볼 수 없다. 우리가 최선의 준비를 해야만 해결할 수 있다고 보는 조 편성"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올림픽 출전 사상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만큼 자신감은 충분했다. 특히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축구팬과 국민을 위해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김학범 감독은 "코로나19로 굉장히 힘든 국민에게 올림픽 가서 꼭 메달 가져와서 여러분에게 꼭 힘을 주는 올림픽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좋은 성적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특히 김학범 감독은 대회 성패를 결정할 분수령으로 뉴질랜드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꼽으며 "리그 첫 경기는 굉장히 중요하다. 혼신의 힘을 다해서 뉴질랜드를 분석해 꼭 승리하는 경기하겠다"고 약속했다.

    분명한 자신감을 피력한 김학범 감독이지만 허투루 대회를 치르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만만한 것은 하나도 없다. 모든 팀의 선수 하나하나 분석해야 한다"는 김 감독은 "(상대의) 모든 경기를 철저하게 분석해 소화하겠다. 그에 맞춰 어떤 선수를 출전시킬 것인지 결정하겠다. 6월 A매치 기간에 있을 평가전 때 좋은 평가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