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세훈 "국무회의서 간이키트 도입·공시가 개선 건의"

뉴스듣기


서울

    오세훈 "국무회의서 간이키트 도입·공시가 개선 건의"

    뉴스듣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주재 화상 국무회의에 첫 참석해 국무위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13일 국무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코로나19 간이진단키트 도입과 주택 공시가격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국무회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본인의 국무회의 발언 내용을 이같이 소개했다.

    오 시장은 간이진단키트와 관련해 "제가 말씀드리니까 당연히 복지부 장관과 식약처장의 의견 표명이 있었다"며 "국무회의 석상에서 한정된 시간에 토론은 자제하고 앞으로 서울시와 긴밀하게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그는 간이진단키트에 대해 "광범위하게 쓰일 수 있고 장점이 있는데, 행정을 바람직하게 하려면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최소화해서 과학기술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간인진단키트에 대해 "술집이나 식당 등에서 주로 쓰일 것처럼 보도되고 있으나 그렇지 않다"며 "외국의 경우 학교에서도 이걸 쓴다. 식약처가 문제삼고 있는 민감도나 정확도의 문제는 이걸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다르고 반복적 지속적으로 활용하면 정확도가 올라간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과 인사하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공시가와 관련해서는 "국토부 장관 입장은 예상대로, 기존 입장 그대로였다"며 "한국부동산원이 심도 있게 조사해서 내놓은 결론인 만큼 신뢰를 가져달라는 취지의 (국토부 장관) 말씀이 있었다"고 했다.

    오 시장은 그러면서 "저는 이 사안의 핵심은 공시가 상승이 아니라 급격한 상승이고, 그 점에 대해 많은 국민이 불편과 고통을 호소하는 것 아니겠냐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국무회의에는 가능하면 참석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참석해서 민심을 전달하는 통로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