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두목 호랑이 빠진' 오리온, 전자랜드에 대패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농구

    '두목 호랑이 빠진' 오리온, 전자랜드에 대패

    뉴스듣기

    오리온 센터 이승현이 10일 전자랜드와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을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다. 고양=KBL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6강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대승을 거뒀다. 고양 오리온은 센터 이승현(197cm)의 공백 속에 패배를 안았다.

    전자랜드는 10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6강 PO 원정 1차전에서 85 대 63으로 이겼다. 5전 3승제 시리즈에서 기분 좋게 기선 제압을 이뤘다.

    역대 6강 PO 1차전 승리 팀은 46번 중 43번이나 시리즈를 승리로 이끌었다. 확률로 따지면 93.5%다. 두 팀은 하루를 쉰 뒤 12일 같은 장소에서 2차전을 펼친다.

    조나단 모트리가 양 팀 최다 31점 17리바운드로 골밑을 장악했다. 이윤기가 10점, 전현우가 9점으로 거들었고, 김낙현은 양 팀 최다 9도움(4점)으로 공격을 조율했다.

    오리온은 디드릭 로슨이 19점 7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대성도 13점을 올렸지만 팀 기둥 이승현의 공백을 이기지 못했다.

    전자랜드는 1쿼터를 24 대 18로 앞서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2쿼터에는 오리온을 7점으로 묶고 20점을 넣으며 44 대 25, 19점 차까지 앞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강을준 오리온 감독은 3쿼터 한때 외국인 선수를 모두 벤치로 불러 백기를 들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