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차 바꾸자·5G게 뛰어야" 봄 농구 후끈 달군 출사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농구

    "차 바꾸자·5G게 뛰어야" 봄 농구 후끈 달군 출사표

    뉴스듣기

    8일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 데이에서 6개 팀 감독, 선수들이 우승컵을 놓고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KBL
    '봄 농구'에 진출한 6개 팀이 모두 우승의 꿈에 부푼 출사표를 던졌다.

    정규 시즌 우승팀 전주 KCC를 비롯해 울산 현대모비스, 안양 KGC인삼공사, 고양 오리온, 인천 전자랜드, 부산 kt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다. 이들은 8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PO) 미디어 데이에서 저마다 우승을 다짐했다.

    KCC, 현대모비스가 정규 시즌 1, 2위로 4강 PO에 직행한 가운데 4개 팀이 6강 PO를 치른다. 10일부터 오리온과 전자랜드가, 11일부터 인삼공사와 kt가 5전 3승제 시리즈를 펼친다. 승리 팀은 각각 KCC, 현대모비스와 4강전을 펼치고 여기기 이기는 팀이 대망의 챔피언결정전에서 격돌한다.

    KCC 전창진 감독은 "재미있는 PO가 될 것 같다"면서 "6강 PO를 치르는 오리온, 전자랜드가 5차전까지 가서 좋은 경기력으로 4강 PO에 올라왔으면 좋겠다"고 여유를 보였다. 정규 시즌 MVP 송교창도 "통합우승원해"라는 6자 출사표를 던지면서 "정규 리그 우승은 50%고 나머지 50%인 중요한 플레이오프가 남았다"며 정상을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시즌 전 목표는 새로운 선수의 팀 적응, 어린 선수들의 성장과 발전이었는데 하다 보니 2위까지 올라왔다"면서 "사실 우승에 대한 욕심이 난다. 4강에 올라올 팀이 인삼공사든, kt든 저력을 확실히 보이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센터 장재석도 "자동차바꾸자"는 6자 출사표를 던졌는데 우승을 하면 현대모비스와 계열사인 현대-KIA 자동차에서 할인을 대폭 해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인삼공사 김승기 감독은 "올 시즌 많이 돌아왔는데 선수들이 너무 열심히 해서 3위까지 해서 진심으로 감사한다"면서 "선수들이 열심히 한 만큼 우승할 수 있도록 욕심을 내보겠다"고 다짐했다. 가드 이재도도 "세번째별따러"라는 6자 출사표를 던지면서 "우승을 위해 거침없이 올라간다는 뜻으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오리온 강을준 감독은 "정말 힘든 과정을 이겨낸 선수들에게 고맙다"면서 "선수들과 머리를 맞대고 멋있게 PO를 치르고 싶고, 정규 시즌 때 전주를 3번 갔는데 못 먹은 비빔밥을 먹으러 가겠다"며 4강 PO 진출 의지를 드러냈다. 주장 허일영은 "영웅은다같이"라는 6자 출사표로 강 감독의 명언인 "영웅은 필요 없다"는 말을 인용했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국내 선수들이 충분히 잘 해줬는데 내 욕심으로 외국인 선수를 교체하면서 안 좋은 과정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더 좋은 결과 위해 그 과정들을 복기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가드 김낙현은 "이빨빠진고양"이라는 6자 출사표로 기둥 이승현이 부상으로 빠져 있는 6강 PO 상대 오리온을 도발했다. 이에 강 감독은 "4차전에서 끝내고 싶지만 (재활 중인) 이승현의 투입을 위해 5차전까지 가지 않을까"라고 6강 PO를 예상했다.

    kt 서동철 감독은 " 6위는 숫자에 불과하다"면서 "인삼공사를 이기고 4강에서 이겨 마지막에 웃는 승자가 되고 싶다"고 기염을 토했다. 올 시즌 국내 선수 득점 1위(평균 15.6점), 도움 전체 1위(7.5개)에 오른 가드 허훈은 모기업인 통신사의 5G 사업을 응용한 "오지게달리자"라는 6자 출사표를 던지면서 "폭발력이 뭔지 보여드리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단 하나의 우승컵을 놓고 6개 팀 모두 정상을 다짐한 PO 미디어 데이. 과연 최후에 웃는 승자가 누가 될지 지켜볼 일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