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No.1 가드 전쟁' 허훈 vs 이재도, 입심 대결부터 후끈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농구

    'No.1 가드 전쟁' 허훈 vs 이재도, 입심 대결부터 후끈

    뉴스듣기

    인삼공사 가드 이재도가 8일 플레이오프 미디어 데이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KBL
    올 시즌 프로농구에서 최고 가드를 다투는 안양 KGC인삼공사 이재도와 부산 kt 허훈이 플레이오프(PO)를 앞두고 뜨거운 입심 대결을 펼쳤다.

    둘은 8일 서울 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PO 미디어 데이에서 한 치의 양보 없는 설전을 펼쳤다. 정규 시즌 3위 인삼공사와 6위 kt는 오는 11일부터 5전 3승제의 6강 PO를 펼친다.

    두 팀은 올 시즌 3승 3패로 팽팽하게 맞섰다. 3점 차 승부가 2번, 4점 차가 3번일 만큼 치열한 접전이었고, 가장 큰 점수 차도 6점에 불과했다.

    PO 출사표부터 의미심장했다. 이재도는 이날 참석 선수들의 공통 질문인 '6자 출사표'에서 "세번째별따러"라고 답했다. 이재도는 "팀의 세 번째 우승을 위해 거침없이 올라간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허훈은 통신사인 모기업의 5G를 응용한 재치를 보였다. 6자 출사표로 "오지게달리자"를 언급한 허훈은 "플레이오프에서 폭발력이 뭔지 보여드리겠다"고 입을 앙다물었다.

    kt 가드 허훈이 8일 플레이오프 미디어 데이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KBL
    또 다른 공통 질문 '이 선수는 잡고 가겠다'에서 둘은 격돌했다. 이재도가 먼저 "허훈이 우리와 경기에서 강했는데 평균 득점과 도움 등을 반으로 줄이겠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에 허훈도 "이재도 형이 인삼공사의 중심이고 우리와 경기에서 빅 샷을 많이 터뜨렸는데 꽁꽁 묶겠다"고 다짐했다.

    허훈은 또 이재도에게 "상무 시절 휴가 나가서 술에 취해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을 형님이라 부르고 우승하고 싶다고 했는데 왜 형님이라 불렀나?"는 질문도 던졌다. 이에 이재도는 "당시 술이 취해 감독님과 거리가 더 가까워졌고 감독님이 동안이라 생각해서 형님이라고 2번 불렀다"면서 "후회는 하지 않지만 그 뒤로 더 많이 혼을 내시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허훈은 이재도를 향해 "내 기록을 반으로 줄인다 했는데 나도 솔직히 이를 갈고 있다"면서 "재도 형의 파울을 늘려 빨리 벤치로 보내겠다"고 도발했다. 이에 이재도도 "파울은 딱 4개까지만 하겠다"고 받아쳤다.

    허훈은 올 시즌 정규 리그에서 평균 15.6점으로 국내 1위, 7.5도움으로 전체 1위에 올랐다. 이재도 역시 평균 12.7점에 도움 3위(5.6개)로 만만치 않은 기량을 뽐냈다. 과연 두 가드 전쟁의 승자가 누가 될지 지켜볼 일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