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더 재미있는 챔프전 될 것” PO 찾은 산틸리 감독의 전망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배구

    “더 재미있는 챔프전 될 것” PO 찾은 산틸리 감독의 전망

    뉴스듣기

    7일 우리카드와 OK금융그룹의 플레이오프 2차전 현장을 찾은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은 경기 내내 코트에서 시선을 떼지 못했다. 경기가 끝난 뒤에도 승리한 우리카드 선수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우리카드는 정규리그 막판 최고의 팀이었다. 더 재미있는 챔피언결정전이 될 것이다”

    우리카드와 OK금융그룹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이 열린 지난 7일 서울 장충체육관.

    이날 정규리그 2위 우리카드가 준플레이오프를 거쳐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은 OK금융그룹을 세트 스코어 3-1로 꺾고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이 모든 모습을 관중석에서 조용히 지켜본 이가 있었다. 바로 정규리그 1위 대한항공을 이끄는 이탈리아 출신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다.

    산틸리 감독은 경기 내내 코트에서 눈을 떼지 않고 두 팀의 경기를 지켜봤다. 경기가 끝난 뒤에도 우리카드 선수들의 모습을 살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경기가 끝난 뒤 만난 산틸리 감독은 “오늘은 우리카드가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진 못한 것 같다. 그래도 정규리그 막판의 우리카드는 리그 최고의 팀이었다. 챔피언결정전에 오기에 충분한 전력을 가진 팀”이라고 평가했다.

    두 팀은 정규리그 6번의 대결에서 3승3패로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이 때문에 역사상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에서 만나는 두 팀의 우위를 예상하기 어렵다.

    산틸리 감독도 같은 생각이다. “챔피언결정전은 언제나 흥미진진하지만 이번 챔피언결정전은 더 재미있는 대결이 될 것이다. 결과는 누구도 예상하기 어렵다”고 전망한 그는 “하지만 중요한 건 우리 선수들은 이미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이다. 이 점이 중요하다”고 강한 자신감을 감추지 않았다.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챔피언결정전은 오는 11일부터 5전3선승제로 열린다. 1, 2차전과 3, 4차전이 연일제로 열린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