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흉기들고 위협까지"…꼬리무는 하동 서당 피해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남

    "흉기들고 위협까지"…꼬리무는 하동 서당 피해글

    뉴스듣기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추가 피해글 올라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경남 하동 청학동 서당 내 폭력사건이 잇따라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10대 여학생들 간 폭력·가혹행위가 발생한 서당에서 또 다른 피해를 입었다는 폭로글이 국민청원게시판에 올라왔다.

    하동 지리산 청학동 기숙사 추가 폭행피해자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 29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이런 끔찍한 일이 생기지 않고 모든 가해자가 간곡히 처벌받기 위해 글을 올린다"며 "하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청원인은 "저희 아이는 현재 초등학교 3학년 남자아이며 사건이 일어난 서당 기숙사에서 작년 5월 10일 입소해 12월 30일 퇴소했다"며 "처음 입소한 날 방의 부반장이라고 하는 중1 학생에게 2~3회씩 10회 정도 어깨 폭행을 당했는데 한 달 후 외박이 가능하다고 하여 아이를 만났을 당시 어깨의 멍이 무엇이냐고 물어보자 부딪혀서 멍든 것이라고 했지만 퇴소 후에는 그 때 부반장한테 맞은건데 부딪혀서 멍든거라고 거짓말하라고 시켰고 얘기하면 죽여버리겠다고 하여 말을 못했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래픽=고경민 기자
    청원인은 또 "입소한 바로 당일부터 2살위인 4학년 학생에게 '우선 죽빵 맞고 시작하자'하는 말과 함께 얼굴을 맞고 그 이후로 그 학생이 우리 아이의 물건파손, 절도, 지속적인 괴롭힘과 폭행이 이어졌으나 서당에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가장 충격적인 사건은 그 학생이 모두 잠들어 있는 사이에 저의 아이를 깨워서 카터칼을 아이 목에 대고 위협하며 강당쪽에 있는 간식창고로 데리고 가 간식을 훔치는 것을 같이 하자고 협박했다"면서 "다음달 원장님 전화로 사실을 알게 되었으며 원장님께서는 큰 문제이지만 애들끼리 그럴 수 있다며 대수롭지 않게 가볍게 여겼다"고 적었다.

    청원인은 이와함께 "서당에 상주하는 영어선생님의 체벌과 학대, 기합으로 힘들다고 하여 직접 찾아가 저희 아이한테는 그러지 말라고 얘기해 고쳐졌다"고도 주장했다.

    청원인은 끝으로 "(아들이)서당에서 생활하는 동안 극도의 불안감과 정신적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과에서 틱장애 진단을 받고 수개월째 치료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