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주형 배달앱 서비스 '배달의 진주·띵동' 시범운영

뉴스듣기


경남

    진주형 배달앱 서비스 '배달의 진주·띵동' 시범운영

    뉴스듣기

    900개 업체 참여...3월 말 정식 운영 시작 예정

    진주시 제공

     


    진주형 배달앱인 '배달의 진주'와 '띵동'이 19일부터 28일까지 10일간 시범 운영을 통해 첫 선을 보였다.

    진주시의 진주형 배달앱 운영 사업은 일반 상용 배달앱 이용 시 6~12%에 이르는 중개수수료를 2%로 낮춰 지역 소상공인의 경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계획한 사업이다.

    지난해 11월 공모를 거쳐 ㈜스마트로, ㈜아람솔루션, ㈜허니비즈 등 3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시는 자체 배달앱 구축, 진주사랑 상품권 결제 수단 탑재 등을 완료한 '배달의 진주'와 '띵동'에 대해 시범운영을 개시했다. 진주시는 지난 1월부터 가맹점 모집에 나서 배달의 진주 500곳, 띵동 400곳 등 약 900개 업체가 신청을 마친 상태다.

    배달앱은 이번 시범 운영을 거쳐 3월 말쯤 정식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며,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지역 가맹점들의 참여를 높이는 동시에 시스템 안정화 작업을 실시한다. 시범운영 기간에는 400여 개 업체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시는 앞으로 가입 업체를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진주형 배달앱은 직접 개발 운영하는 방식에 비해 앱 개발 비용, 민간대행사 위탁 등으로 인한 재정부담 발생 없이도 민간의 기술과 경험을 적용할 수 있어 관리·운영상 전문성 높은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진주형 배달앱의 참여 민간 배달앱 플랫폼 업체는 소상공인들의 과도한 수수료 부담을 덜고 경영안정을 이룰 수 있도록 2%의 저렴한 수수료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배달앱 활성화를 위한 행정적 지원과 홍보 등을 담당하며, 지역화폐인 진주사랑상품권 결제 연계 및 활성화를 위해 지난 1월에 100억원의 진주사랑상품권을 발행해 다양한 홍보활동을 전개하는 등 배달앱이 조기 정착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조규일 시장은 "진주형 배달앱은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을 돕고 진주사랑상품권으로 결제가 가능해 민관 상생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 위기의 조기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이용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