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학폭 인정' 지수 10월 입대…대체복무 예정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연예가 화제

    '학폭 인정' 지수 10월 입대…대체복무 예정

    뉴스듣기

    학폭 논란 전 결정된 입대…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
    2016년 급성 골수염 수술로 인해 대체복무 판정

    배우 지수. KBS 제공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을 인정한 배우 지수가 입대한다.

    5일 연예계에 따르면 지수는 오는 10월 입대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영장을 받았고, 2016년 받은 급성 골수염 수술에 따라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를 하게 됐다.

    지수의 입대는 학교 폭력 논란 이전에 이미 결정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수는 4일 온라인에서 제기된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SNS에 자필 입장문을 올리고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연기자로 활동하는 제 모습을 보며 긴 시간 동안 고통 받으셨을 분들께 깊이 속죄하고, 평생 씻지 못할 저의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다"고 약속했다.

    이로 인해 현재 출연 중이었던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는 하차가 기정사실화됐다. 지수가 맡았던 온달 역 후임으로는 배우 나인우가 물망에 올랐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