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LH "고양창릉 직원 땅투기 의혹은 사실 아냐" 해명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남

    LH "고양창릉 직원 땅투기 의혹은 사실 아냐" 해명

    뉴스듣기

    LH 임직원들이 사과하고 있다. 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직원들이 고양 창릉 신도시 지정 전 땅을 매입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5일 LH는 해명자료를 통해 “보도에서 언급한 LH직원은 창릉신도시 토지 소유자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앞서 JTBC는 창릉신도시 지정 전 LH직원 2명이 땅을 구입했고, 이들은 각각 경기지역본부와 인천지역본부 소속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LH는 광명 시흥 신도시 매입 의혹 이후 다른 3기 신도시에 대한 직원들의 토지 소유 여부도 확인 중이다.

    정부도 총리실 합동조사단을 출범, 3기 신도시 거래내역을 전수 조사할 방침으로, 우선 국토교통부와 LH전직원들의 토지 소유 현황 조사를 다음주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